[기자수첩] 포스코 '주인의식' 필요…외풍보다 리더십 갖춘 인물 선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포스코 '주인의식' 필요…외풍보다 리더십 갖춘 인물 선출해야

최종수정 : 2018-06-06 14:46:06
 기자수첩 포스코 주인의식 필요…외풍보다 리더십 갖춘 인물 선출해야

국내 대표 철강기업이자 산업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포스코의 새로운 CEO 결정을 앞두고 몸살을 앓고 있다. 이번에도 차기 회장 선출을 코앞에 두고 정치적 외압설이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아침 인천의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임 회장들이 모였다. (이곳에서 한 참석자가) 장하성 청와대 실장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임 회장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 역시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매번 회장 선임과 퇴임 때마다 반복됐던 정권 외악 논란으로 대내외적으로 갈등을 겪고 있다. 이는 포스코가 주인 없는 민간 기업인 만큼 외풍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만약 이번에도 외압으로 회장을 선출할 경우 결국 기업을 죽이는 꼴이 될 수 있다.

공기업에서 민영화된 기업이 국가 기간산업에 속하는 만큼 정부가 개입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개입에 끝내야 한다. 인사까지 좌지우지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

주인 없는 기업에 공정한 인사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은 수년간 제기됐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나타나지 않은 상황이다. 엄밀히 말해 '주인 없는 기업'이란 말도 잘못된 것이다. 포스코에는 엄연히 주주와 종업원과 고객이 있다. '주인'이란 기존 대기업처럼 '오너 체제'를 만들자는 것이어서 이 또한 논란이 될 수 있다. 게다가 주인 없는 기업이라며 정치권이 CEO 인선에 지나친 개입을 하는 것은 월권을 넘어 '위법'논란까지 될 수도 있다.

포스코의 경우 6단계에 걸친 회장 선임절차가 있지만 매번 논란은 반복되고 있다. 이를 해결하려면 외압에 흔들리지 않고 회사의 100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리더십을 갖춘 인물을 선출해야 한다. 포스코의 경우 회장의 임기는 3년이지만 권한은 거의 절대적이라는 점에서 첫째도 주인의식, 둘째도 주인의식이 절실하다.

기존 포스코의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서 이번 만큼은 외풍에 흔들리기 보다 포스코의 새로운 출발을 보장할 수 있는 참신한 인물과 새로운 경영시스템을 구축해야한다. 과거 내부자가 회장을 맡아 회사에 엄청난 손실을 끼쳤다면 이번엔 새로운 곳으로 눈길을 돌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