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갈래 대학 가는 길] 올해 의대 신입생, 86.6% 수능 반영 선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여러갈래 대학 가는 길] 올해 의대 신입생, 86.6% 수능 반영 선발

최종수정 : 2018-05-31 14:03:26
⑮연세대원주 의예과 정시 합격 사례

- 수시, 수능최저 3과목 1등급 받아야 합격권

- 정시, 한양대 학생부10%, 아주대 면접20% 반영

연세대 UI 연세대학교
▲ 연세대 UI /연세대학교

#올해 연세대원주캠퍼스 의예과 신입생이 된 A 씨는 삼수 끝에 합격했다. 그는 3등급이던 국어와 수학가형을 모두 1등급으로 끌어올렸다. 주요과목 백분위합은 294.5점을 받아 장학생으로 합격이 가능했다. 의예과 입시는 소수의 최상위권 수험생들이 경쟁해 변별력이 필요하다. 올해 의대 입시에서도 신입생 중 86.6%를 수능을 반영해 선발한다. 수능 백분위 기준으로 1~2점 차이로 당락이 뒤바뀐다.

올해 전국 37개 의대에서 신입생 2877명을 선발한다. 의전원에서 의대로 전환한 제주대 등 12개교의 신입학 정원이 늘어 전년대비 343명이 증가했다. 수도권에서는 경희대 33명, 가톨릭대 28명, 이화여대 23명, 인하대 15명, 가천대 12명을 추가로 선발하고, 지방에서는 제주대 40명, 부산대 37명, 조선대 36명, 경북대 34명, 전북대 33명, 충남대 33명, 경상대 23명 등이 증원됐다.

추가로 올해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은 전북대(32명), 원광대(17명)로 배정된다.

의대 선발인원의 86.6%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반영하므로 수능 준비는 필수다. 수시모집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인원은 유형별로 논술전형 중 96.4%, 학생부교과전형 중 91.2%, 학생부종합전형 중 66.2%이다. 특히 의예과 수능최저학력기준은 보통 국·수·영·과 중 3개 등급 각 1등급이나, 3개 등급합 4, 4개 등급합 5 정도로 매우 높다. 따라서 주요 4개 영역 중 3개에서 1등급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정시모집에서는 37개교 중 32개교가 수능 100%를 반영한다. 일부 대학의 경우 학생부 성적이나 면접 점수를 반영하므로, 상대적으로 학생부와 면접에서 강점을 보인다면 이들 대학에 지원을 고려해 볼만 하다. 한양대의 경우 학생부 성적을 10% 반영하고, 면접 점수를 반영하는 대학은 아주대(20%)·인제대(2.6%)·가톨릭관동대(10%)·충북대(5%) 등 4개교다.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을 보면 대다수 의대가 수학 성적을 가장 많이 반영한다. 수능 수학 반영비율은 서울대·가톨릭대·성균관대 등 11개교가 가장 높은 40%를 반영하고, 고려대 37.5%, 경희대·한양대 등 6개교는 35%, 연세대 33.3% 순으로 반영한다.

절대평가 영어의 경우 감산·가산·반영비율 등 대학별 적용방법에 따라 점수 차가 크게 날 수 있다. 1,2등급간 점수차 확인도 필수다. 예컨대 감산해 반영하는 서울대 의대의 경우 1,2등급간 점수차가 0.5점에 불과해 변별력이 약하지만, 반영비율로 적용하는 단국대의 경우는 20점 차이가 난다. 따라서 영어의 경우 가급적 1등급을 받는게 좋다. 고신대의 경우 영어 1등급만 지원이 가능하다.

연세대 원주캠퍼스 의과대학 전경 연세대학교
▲ 연세대 원주캠퍼스 의과대학 전경 /연세대학교

2018학년도 수능을 기준으로 의예과 정시지원 가능점수(국수탐 백분위)는 300점 만점에 298~287점으로 세 영역 모두 1등급을 받아야 한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분석한 2018학년도 기준 정시지원이 가능한 추정 백분위는 대학별로 서울대·연세대 298점, 고려대·성균관대 297점, 한양대·경희대·중앙대 296점, 경북대·부산대 293점, 연세대(원주)·전남대 291점, 전북대·을지대 290점, 경상대 289점, 조선대 287점 순으로 높다.

연세대 원주캠퍼스 의예과에 합격한 A 씨는 6월과 9월 모의평가 점수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수능에 집중하면서 어려운 문제에 집중해 공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A 씨는 "올해 수능을 볼 후배들에게 꼭 전하고 싶은 말은 첫째로 시간을 아끼기 바란다는 것"이라며 "재수할 때는 내신 준비 시간이 없어 시간이 넘치는 것 같지만, 6월 모의고사를 보고 나면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가기 때문에 시간이 많다고 여유를 부리면 어느새 수능만 가까워져 있게 된다"고 했다. 수능 과목별로 국어는 '연계 문제'를 대비해 기출 문제 반복 풀이를 하면서 풀이 시간 단축에 집중했다. 특히 EBS 문학은 연계 확률이 매우 높아 무조건 풀어야 한다고 했다. 수학은 기본 개념이 가장 중요하고, 이후 고난도 문제를 풀면서 개념을 응용하는 능력을 중요시했다. 탐구영역에서 화학1과 생명과학1을 선택한 A 씨는 6월 전까지 최대한 개념을 잡고 다양한 기출문제를 공부했고, 6월과 9월 모의고사를 토대로 수능에 나올 수 있는 유형에 대비했다. 절대평가 영어의 경우 90점 이상을 받아 무조건 1등급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움말 = 종로학원하늘교육]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