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입 공론화 범위 31일 확정… 수시·정시통합, 학종·수능전형 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22 대입 공론화 범위 31일 확정… 수시·정시통합, 학종·수능전형 비중 빠지나

최종수정 : 2018-05-30 14:48:40
대입개편특위 28일 회의서 '교육부 반송안' 정한 것으로 알려져
지난 17일 오후 서울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국민제안 열린 마당 에서 김진경 대입제도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발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17일 오후 서울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국민제안 열린 마당'에서 김진경 대입제도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발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8일 대통령직속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위원장 김진경·대입개편특위)가 비공개 회의를 갖고 대입 제도 개편을 위한 공론화 범위에서 교육부가 요청한 핵심 사안 중 일부를 제외하는 내용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교육회의는 31일 전체회의를 열어 대입개편특위가 제시한 공론화 범위를 확정해 공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지난 4월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르게 될 2022학년도 대학 입시 제도 개편안을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에 이송해 공론화 절차를 밟아 결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특히 ▲수능 평가 방식(절대평가 확대 여부) ▲수시·정시통합 방안 ▲학종·수능전형 비율 가이드라인 등 세 가지를 지목해 국가교육회의가 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입개편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공론화위에서 논의할 사안과 교육부에 반송(반려)하는 사안을 정리했다. 국가교육회의 관계자는 "28일 회의에서 공론화위에서 논의할 사안과 그렇지 않을 사안을 정했다"며 "공론화위에 넘어가지 않는 안은 교육부로 반송된다"고 말했다. 반송안은 교육부가 자체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김진경 대입개편특위 위원장이 공론화 의제로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피력해 온 ▲수시·정시통합 ▲학종·수능전형 비중이 공론화 범위에서 빠질지 주목된다.

한편 교육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29일 공론화 범위에서 김진경 위원장이 부정적인 의견을 밝혀 온 두 사안을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론화 범위에 ▲수능 절대평가 도입 여부 ▲수능 시험범위 선정 ▲고교내신 절대평가 도입 여부 ▲학생부종합전형 개선 방안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적용 여부가 포함되야 한다고 제안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