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종혁PD "게임빌·드래곤플라이, 가디우스 엠파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 박종혁PD "게임빌·드래곤플라이, 가디우스 엠파이어로 글로벌 공략할 것"

최종수정 : 2018-05-29 15:35:02
박종혁 드래곤플라이 부장 PD 개발총괄 왼쪽 과 민지홍 드래곤플라이 과장 기획팀장 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게임빌 본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고 있다. 게임빌
▲ 박종혁 드래곤플라이 부장(PD) 개발총괄(왼쪽)과 민지홍 드래곤플라이 과장(기획팀장)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게임빌 본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고 있다. / 게임빌

하늘 위를 떠다니는 섬들과 산과 호수가 공존하는 대지 '가디우스'. 수많은 종족들이 살고 있는 땅에 '가이아 스톤'이 보관된 성소가 발견되며 가디우스 종족 간 전투가 벌어진다. 혼돈의 신 '크로노스'와 그를 추종하는 종족 '쉐도우'가 등장하며 위기에 빠진 가디우스 대륙과 가이아 스톤을 수호하려는 영웅들이 치열한 전투를 펼친다.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가 대세인 국내 게임 시장에 천상대륙에서 펼쳐지는 전략 대규모다중접속(MMO) 게임이 30일 출격한다. 영웅의 성장요소를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운 '가디우스 엠파이어'다.

게임빌이 드래곤플라이와 손잡고 글로벌 모바일 시장을 제대로 겨냥하기 위해 3년6개월 간 공을 들인 가디우스 엠파이어는 개발 인력만 100여명이 투입됐다. '스페셜포스'로 글로벌 흥행 성공을 경험한 바 있는 드래곤플라이가 개발을 맡았다.

박종혁 드래곤플라이 개발총괄(PD)은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히 잘되고 있는 전략 MMO 게임이 많다"며 "MMO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가디우스 엠파이어는 3년 정도 꾸준히 오래가는 게임이 될 것"이라고 29일 말했다.

게임빌과 드래곤플라이가 국내에 흔치 않은 MMO 게임을 택한 이유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기 때문이다. '클래시오브킹즈'·'게임 오브 워' 등의 전략 MMO 게임은 북미 시장에서 성과를 이뤘지만, 국내에서는 최근 넷마블이 출시한 '아이언쓰론' 외에는 눈에 띄는 게임이 없었다.

박종혁 총괄은 "우리나라에서는 MMO 게임이 작은 비중을 차지하지만 북미 시장에서는 오히려 우리나라에서 강세인 MMORPG보다는 전략 MMO를 즐긴다"며 "가디우스 엠파이어로 북미 시장에서 장르적으로 선도를 차지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가디우스 엠파이어는 글로벌 이용자들 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간체·번체)를 지원한다. 각 국가에서 쓰는 주요 커뮤니티 구축도 완료했다. 특히 북미 시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를 위해 그간 방대하게 축적한 글로벌 개발 노하우가 있는 게임빌 북미 지사의 피드백이 녹아들었다.

박종혁 총괄은 "게임빌이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는 글로벌 경험을 가지고 있어 도움을 받았다"며 "특히 사용자인터페이스·경험(UI·UX) 부분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략 MMO의 강점으로 자신의 성과 마을을 짓고, 키워가는 재미를 꼽았다. 이를 위해 350여개에 달하는 영웅 캐릭터에도 공을 들였다.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모습보다는 북미 시장에서 먹히는 강하고 러프한 느낌의 캐릭터를 채택했다. 영웅 캐릭터별로 물, 불, 바람, 땅 4가지 속성과 별자리, 특성 등을 고려해 전략적인 배치를 할 수 있다.

박 총괄은 "한 번 전투에 지거나 망하면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잃는 시스템이 보편적이지만 가디우스 엠파이어는 회복이 가능해 영웅이 한 번에 죽지 않아 허무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가디우스 엠파이어의 특징은 워(WAR) 게임에 역할수행게임(RPG) 요소를 접목시킨 것이다. 박 총괄은 "전략 MMO인데 수집형 RPG 장르가 가미된 점이 특징"이라며 "영웅을 진화시키고 강화해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점이 색다른 재미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반전을 꾀하는 게임빌이 많이 알려진 IP를 채택하지 않고 자체 IP로 승부하는 이유는 장기적인 흥행을 위해서다.

박 총괄은 "로열티 수익 부분이나 광고 효과를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 자체 IP가 좋다고 판단했다"며 "우리 게임의 콘셉트에 일치하는 IP가 없었던 것도 자체 IP를 만든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에서 얻은 이용자들의 피드백은 막판 게임 벼리기에 녹아들었다. 피드백을 바탕으로 영웅의 회복 시간을 단축하고 UI 플로어를 편리하게 구성했다. CBT 당시 이용자들은 특히 수집형 RPG 장르가 가미된 점에 대해 대부분 '신선하다'는 긍정적인 평을 내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업부와 충돌이 있었지만, 과금 요소는 줄였다. 박 총괄은 "과금 없이도 꾸준히 시간을 투자해 게임을 하면 성장할 수 있도록 게임을 구성했다"며 "오랜 기간 즐기면서 장기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모델을 만들기 위한 시도"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궁극적으로는 가디우스 엠파이어를 통해 우리나라 MMO 시장이 성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박 총괄은 "우리나라의 전략 MMO 게임 비중이 다른 장르에 비해 떨어지지만 가디우스 엠파이어로 MMO 게임 시장 파이가 늘어났으면 좋겠다"며 "롱런하는 게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