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감의 진화는 계속된다"…패션업계, 친환경 소재 살려 '쿨' 전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냉감의 진화는 계속된다"…패션업계, 친환경 소재 살려 '쿨' 전쟁

최종수정 : 2018-05-28 08:39:24

K2 친환경 냉감 소재 제품 이미지. K2
▲ K2 친환경 냉감 소재 제품 이미지. /K2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패션업계의 냉감 소재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냉감 소재의 핵심인 '시원함' 외에도 한지, 자일리톨, 옥 등으로 기능성과 자연 친화성을 가미한 제품도 잇따르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K2는 올 여름 냉감 기능 고유의 시원함을 강화하고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소재를 결합한 제품을 선보였다. '쿨 360 반팔라운드1' 제품은 옥을 갈아 미세한 파우더 형태로 만든 콜드스톤 파우더를 원단에 적용해 냉감 기능과 항균, 향취 기능을 갖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냉감 폴로티셔츠 제품 '티바'는 닥나무에서 추출한 친환경 한지 소재와 식물 마에서 나오는 섬유 린넨 등 소재를 활용, 청량감과 항균, 속건, 냄새 제거 기능을 더했다.

블랙야크도 천연 소재인 한지를 적용해 자연의 시원함과 쾌적함을 느낄 수 있는 한지 티셔츠 4종을 출시했다. 닥나무로 만든 한지 섬유를 사용한 이번 티셔츠는 유해 세균 발생을 억제하는 항균력이 우수하며 몸을 자극하지 않는 자연스러운 촉감을 자랑한다.

LF의 아웃도어 브랜드 라푸마는 목 뒷부분에 '티타늄' 소재가 내장돼 시원한 느낌을 주고 여름철 대표 기능성 원단인 크레오라 프레시를 사용한 기능성 티셔츠를 선보였다.

김형신 K2 마케팅팀장은 "매년 여름철 무더위에 브랜드 간 냉감과 소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친환경 냉감 제품도 나와 소비자의 선택 폭이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서 전개하는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도 다양한 쿨링 아이템을 출시했다.

우선 겨땀 걱정을 줄여주고 땀 자국 없이 입을 수 있는 '편발수 티셔츠'는 폴리에스터와 레이온 소재를 혼방해 청량감은 물론 흡습속건 기능까지 높인 제품이다. 편발수 가공 기술을 적용해 땀을 빠르게 흡수하되 바깥으로는 땀 자국이 나지 않는다.

코오롱스포츠 쿨팩 블랙컬러.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 코오롱스포츠 쿨팩 블랙컬러.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백팩을 즐겨 사용하는 '백패커'들의 등땀을 해결해주는 냉감 백팩도 인기다.

코오롱스포츠의 백팩 '쿨팩(COOLPACK)'은 가방 등판 부분에 송풍기(Blower Fan)을 부착해 등으로 바람이 직접 쏘여지는 신개념 쿨링 시스템을 적용했다.

쿨링 시스템 사용법은 간단하다. 가방 안쪽에 있는 USB 케이블에 일반 휴대용 보조배터리를 연결한 후 멜빵에 부착된 스위치를 이용해 바람의 세기를 약풍, 강풍, 인터벌 바람(3분 작동 2분 정지 자동반복) 3단계로 조절하면 된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도 여름용 백팩 '아이스 팬백(ICE FAN BAG)'을 내놨다. 아이스 팬백은 가방 뒷면에 내장된 선풍기가 등에 차오르는 땀을 효과적으로 식혀주는 여름용 백팩이다. 등에 닿는 가방 안쪽에 선풍기를 넣어 고정시킨 후 통풍이 잘되도록 메쉬 소재의 가방 덮개를 닫아 사용하면 된다. 선풍기를 작동시키면 등 전체에 바람이 퍼진다.

김용민 아이더 용품기획 팀장은 "더운날 등에차는 땀 때문에 백팩 사용을 주저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며 "여름에도 백팩을 포기할 수 없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스마트쿨링' 기술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