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넷플릭스가 메기라구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넷플릭스가 메기라구요?"

최종수정 : 2018-05-24 16:00:35

국내 이동통신 3위 사업자 LG유플러스가 넷플릭스를 끌여들어 인터넷TV(IPTV) 사업 육성에 본격 나서며 국내 콘텐츠·IPTV 사업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콘텐츠 공룡' 넷플릭스가 메기효과를 일으키며 전반적인 콘텐츠 생태계 확대를 이끌어낼 수도 있다는 주장도 있다. 천편일률적인 국내 콘텐츠에 선의의 경쟁으로 투자와 제작에 생기를 불어넣어 다양하고 질높은 콘텐츠가 많아져 시청자 이익이 높아질 수 있는 선기능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세계 콘텐츠 산업의 판도는 이미 전 세계 가입자 1억2500만명을 보유한 넷플릭스가 장악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당시 국내에 들어올 때는 효과가 미비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투자 속도가 어마어마하다. 지난해 영화 '옥자'를 개봉해 한바탕 돌풍을 일으킨 데 이어 올해는 예능과 드라마를 망라한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국내 유료 가입자 수가 20만~30만명 수준으로 눈에 띄는 수는 아니지만, 국내 이동통신사와 손잡게 되면 TV브라운관을 장식하게 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한국 콘텐츠 시장은 한마디로 풍전등화의 상황이다. 마냥 문을 닫고만 있을 수는 없겠지만, 글로벌 사업자에 국내 시장을 내줄까 걱정이 태산이다. 넷플릭스가 국내시장 확장을 본격화하면 막대한 자본력을 앞세워 국내 콘텐츠를 잠식할 가능성도 있다.

일단 투자 규모에서 차이가 난다. 막대한 자본을 등에 업은 넷플릭스는 600억원 규모의 제작비를 투자해 옥자를 만들었고, 올해도 드라마와 영화에 8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투자한다고 공표했다.

이에 대적하는 콘텐츠를 내놓기 위해서는 스타 작가나 배우를 기용해 콘텐츠를 만들 수밖에 없다. 열악한 독립제작사나 외주제작사들은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이 대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시장성장에 따른 수혜는 일부 대기업만 볼 뿐 국내 콘텐츠 산업 발전의 풀뿌리 역할을 하는 영세 제작사나 콘텐츠 관련 종사자들은 고사 직전으로 내몰릴 수 있다는 우려다.

'메기효과'는 미꾸라지를 운송할 때 메기를 함께 넣으면 미꾸라지들이 천적인 메기를 피하기 위해 움직이느라 오랜 시간에도 살아남는 현상에서 유래됐다. 하지만 이미 중국 자본의 한국 콘텐츠 시장 공략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넷플릭스의 진입은 중장기적으로 미꾸라지가 모두 메기들에게 먹히는 비극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 할 것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