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家3세 구본무 별세] 애통한 표정의 조성진 등 부회장단 조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G家3세 구본무 별세] 애통한 표정의 조성진 등 부회장단 조문

최종수정 : 2018-05-21 16:25:47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김나인 기자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김나인 기자

LG그룹의 각 계열사 부회장과 사장단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21일 오후 2시30분께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 LG그룹 계열사 부회장들이 버스 두 대에 함께 타고 단체로 구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섰다.

이들과 함께 조준호 LG인화원장,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사장), 박일평 LG전자 CTO(사장),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안승권 LG사이언스 파크 대표(사장), 박종석 LG이노텍 대표 등도 함께 조문했다.

이들은 1시간 반 이상 빈소를 지키며, 고인과의 추억을 공유하고 빈소를 지키고 있는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사업 부분별 사장단들이 구본무 LG그룹 회장 조문 후 대형버스에 오르고 있다. 김나인 기자
▲ LG전자 사업 부분별 사장단들이 구본무 LG그룹 회장 조문 후 대형버스에 오르고 있다./김나인 기자

정재계의 조문도 이어지고 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이날 빈소를 찾아 "기업 경영도 투명하게 잘 하셨는데 이렇게 빨리 가실줄은 몰랐다"고 소회를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이날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면서, 전날 첫 조문객이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까지 3대 그룹 오너 모두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 김나인 기자
▲ 허창수 GS그룹 회장/김나인 기자

이외에도 구자극 엑사이엔씨 회장, 구자원 LIG그룹 회장, 허승표 피플웍스 회장, 구본완 LB휴넷 대표, 구본천 LB인베스트먼트 사장,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구자학 아워홈 회장, 구본걸 LF 회장,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 변규칠 전 LG상사 회장, 이문호 전 LG 부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신희철 서울대 의대 박사, 이헌재 전 부총리, 김성태 의원, 하태경 의원, 구자열 LS그룹 회장, 허윤홍 GS건설 전무,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 구본혁 LS니꼬동제련 부사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허세홍 GS글로벌 사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발인은 22일 오전 8시 반쯤 비공개로 진행된다. 유족들은 고인의 유지에 따라 화장 후 유예를 나무뿌리에 묻는 수목장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