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家3세 구본무 별세] 이틀째 '추모행렬' 이어져…반기문 "자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G家3세 구본무 별세] 이틀째 '추모행렬' 이어져…반기문 "자랑스러운 기업인"

최종수정 : 2018-05-21 11:49:27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나인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나인 기자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유족이 비공개 가족장을 치르기로 했지만, 장례 이틀째인 21일 오전까지 각계 주요 인사 등의 빈소 방문과 추모가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빈소를 찾아 "개인적으로 존경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기업인이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빈소를 찾아 15분 가량 머무르고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구 전 회장과의 인연을 소개하고 애도를 표했다.

반 전 총장은 "청와대 외교보좌관을 할 때 영국 출장길 비행기에서 우연하게 구 회장을 처음 만났다"며 "당시 비행기에 (전등) 전기가 안들어 왔는데 구 회장이 '나는 브리핑 자료를 안 봐도 되는데 보좌관들은 봐야 하지 않겠냐'며 자리를 바꿔주는 모습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사무총장 당선 후에도 구 회장과의 인연이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그는 "구 회장은 당시 총장 공관에 전기 제품이 필요하면 한국 제품으로 (지원을)해드리겠다고 말해서 인사말인줄 알았는데 10개월 후 총장 공관 공사 이후 전기 제품을 모두 LG제품으로 바꿔줬다"며 "이후 (유엔 사무총장) 2기 당선 이후에도 전체 전기 제품을 모두 LG로 바꿔줬다"고 말했다.

반 전총장은 "구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했는데도 소탈한 인물"이라며 "기업경영 투명하게 잘하시고 모범을 많이 남기신 분"이라고 덧붙였다.

과거 같은 그룹 총수 자격으로 고인과 공식·비공식 행사에 수차례 함께 참석했던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도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날 11시 30분께는 구자균 LS산전 회장과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 회장은 지난 20일 아침 9시 52분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초 수차례 지병으로 수술을 받았으며, 통원 치료를 하다가 최근 상태가 악화하면서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빈소를 지키고 있다. 부인 김영식 여사와 장녀 구연경 씨, 차녀 구연수 씨 등도 조용히 조문객들을 맞고 있다.

구본무 LG 회장의 장례식이 3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22일이다. 구 회장의 장례절차는 비공개로 장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