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기업 지배구조 개편]⑨신세계, 공고해지는 3세 경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기업 지배구조 개편]⑨신세계, 공고해지는 3세 경영

최종수정 : 2018-05-14 14:29:31
신세계그룹지배구조 2016년 기준 . 한국기업평가사
▲ 신세계그룹지배구조(2016년 기준)./한국기업평가사

신세계그룹은 안정적인 3세 경영체제를 완성한 상태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를 중심으로 한 대형마트 사업부문을,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은 백화점 사업부문을 맡으며 남매 분리 경영 체제를 만든 것. 이제 여전히 그룹 최대주주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지분승계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2011년 신세계의 백화점부문을 존속법인으로, 대형마트 부문을 신설법인인 이마트로 분리하는 인적분할을 시작으로 지배구조 개편작업에 나섰다. '신세계'와 '이마트'를 지주회사 격으로 두고 있는 신세계그룹 지배구조의 초석이다.

이후 2016년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이 보유 지분을 맞교환하며 분리경영 체제의 시작을 알렸다. 당시 정용진 부회장은 신세계 지분 772만203주(7.3%)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정 총괄사장은 이마트 지분 70만1203주(2.5%)를 정 부회장에게 각각 넘겼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은 이마트 지분 9.8%,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 지분 9.8% 보유하면서 그룹 지배력을 높였다.

남매의 지분 교환 이후 계열사 지배구조 개편도 빠르게 진행됐다. 우선 신세계백화점이 운영하던 프리미엄마켓과 스타슈퍼 도곡점 등 4곳을 이마트로 양도하며면서 식품과 마트사업을 정 부회장이 총괄하게 됐다. 이어 신세계에 남아있던 신세계프라퍼티 지분 10%도 이마트로 모두 넘겼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를 중심으로 스타필드 등의 복합쇼핑몰(신세계프라퍼티)과 SSM(기업형슈퍼마켓) 관련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다.

지난 달 24인 정 총괄사장은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으로부터 신세계인터네셔날 주식 150만주를 증여받았다. 이에 정 명예회장의 신세계 인터내셔날 지분은 종전 21.68%에서 0.68%로, 정 총괄사장의 지분은 0.43%에서 21.44%로 바뀌었다. 정 총괄사장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신세계백화점과 면세점, 패션사업(신세계인터내셔날) 등 패션유통 관련 계열사를 지배하는 구조를 완성했다.

이제 남은 것은 이명희 회장이 보유한 신세계(18.2%)와 이마트(18.2%) 지분이다. 신세계그룹의 지분구조는 단순하기 때문에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을 각각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에게 증여하면 경영승계 작업은 마무리된다.

문제는 만만치 않은 증여세 부담이다. 14일 기준 이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이마트 지분가치는 1조3622억원, 신세계는 7514억원이다. 증여세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약 1조원의 자금 확보가 필요하다.

이에 정용진 정유경 남매는 증여세 마련을 위한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단 정 부회장은 광주신세계 지분 매각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정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광주신세계 지분은 52.08%로 현재 주가를 고려하면 지분가치는 2000억원에 달한다.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인터네셔날 지분매각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신세계인터네셔날 지배력이 약화된다는 우려가 있지만 이는 신세계 지분 확보로 충분히 상쇄할 수 있다. 신세계가 신세계인터네셔날의 최대주주이기 때문이다.

이인영 NICE 신용평가 책임연구원은 "이명희 그룹회장의 지분승계 과정에서 추가적인 지배구조 변동가능성이 있다"며 "향후 지배구조 변화, 이에 따른 계열 지배범위 변동 등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