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비염 완화에 효과적인 '유근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비염 완화에 효과적인 '유근피'

최종수정 : 2018-05-03 08:00:00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심하고 꽃가루가 날릴 때는 알레르기 비염 증상도 심해질 수 있다. 특히 비염은 감기와 달리 증상이 오래가기 때문에 코 막힘이나 심한 재채기 등으로 불편을 겪을 수 있는데 이런 경우에 도움이 되는 것이 바로 유근피이다.

유근피(楡根皮)는 참느릅나무의 줄기와 뿌리 껍질을 말린 것인데 한방에서는 염증이나 부은 증상을 완화하는 데 주로 사용이 된다. 약재로 쓰이는 유근피를 살펴보면 붉은색을 띠는데 두께가 두꺼울수록 효능이 좋은 것이다.

예로부터 유근피는 호흡기 질환에 처방되었다. 참느릅나무의 껍질을 물에 담그면 콧물처럼 끈끈한 점액 성분이 흘러나와서 '코나무'라는 별명도 갖고 있는데 이 점액질이 메마른 콧속을 촉촉하게 유지시켜서 바이러스나 세균 등이 점막에 달라붙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호흡기를 자극하는 다양한 균을 없애고 염증을 완화하며 부은 점막을 가라앉혀준다.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유근피는 알레르기 비염은 물론이고 천식이나 축농증 같은 호흡기 질환에 두루 효과가 있다. 알레르기로 예민해진 코와 목을 진정시켜주며 막혀 있던 콧물이 잘 흘러 배출될 수 있도록 돕고 호흡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따라서 목이 아프고 기침이 잦을 때, 코가 막혀서 숨쉬기가 불편할 때, 콧속이 간지럽고 자꾸 재채기가 나는 등의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유근피에서 호흡기에 도움이 되는 성분들은 모두 뜨거운 물에 잘 우러나기 때문에 뜨거운 물에 충분히 우려서 차로 하루 1~2잔 정도 마시면 된다. 보통은 유근피 15g을 물 2리터에 넣은 다음 30분 정도 달여서 먹으면 되고 칡뿌리를 함께 달여서 먹어도 궁합이 잘 맞고 효과가 좋다.

다만 호흡기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해도 유근피를 너무 많이 먹을 경우에는 소화불량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소화기가 약한 사람들은 주의해야 한다. 지나치게 마른 사람이나 몸이 찬 사람들은 오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