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8.15 이산가족 상봉', '그날' 위한 준비 돌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남북정상회담] '8.15 이산가족 상봉', '그날' 위한 준비 돌입

최종수정 : 2018-04-30 09:08:00
지난 2015년 10월 26일 강원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남북이산가족상봉이 끝난 뒤 한 할아버지가 버스 창문으로 북측 가족의 손을 잡고 있다. 금강산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2015년 10월 26일 강원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남북이산가족상봉이 끝난 뒤 한 할아버지가 버스 창문으로 북측 가족의 손을 잡고 있다./ 금강산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이 '2018 남북정상회담'의 공동선언문을 통해 '8.15 이산가족 상봉'을 합의·추진키로 하면서 관련 단체들은 108일 앞으로 다가온 그날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29일 정부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은 민족 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남북 적십자 회담을 개최해 이산가족 친척상봉 등 제반문제를 협의한다"며 "8·15를 계기로 이산가족 친척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명시했다.

이로써 지난 2015년 10월 이후 2년6개월 동안 단절됐던 이산가족 교류가 재개를 앞두게 됐으며 30일 기준 8.15 이산가족상봉은 108일 앞으로 다가왔다.

남북이산가족 상봉의 본격적인 만남은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을 계기로 같은 해 8월 이뤄진 제1차 이산가족방문단 교환으로 볼 수 있어, 오는 8월15일이면 21년만에 제21차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게 된다.

앞서 우리 측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로 언급하자, 북측 실무진들은 지난 2016년 4월 '국내로 입국한 중국 식당의 북한 여종업원 문제'를 가지고 다소 불편한 기색을 보였었다. 하지만 남북 관계자들은 협의 끝에 이산가족 당사자들이 대부분 고령이거나 사망한 경우가 많아 더 이상은 미룰 수 없다는 데 뜻을 모았다.

지난 이산가족 상봉의 준비과정을 돌이켜볼 때 남·북 적십자회는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관련 사전 준비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적십자회담은 5월 중 열릴 것으로 관측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에 2∼3개월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다음 달에 남북 적십자 간 논의가 진행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동안 남북 적십자회는 ▲이산가족들의 생사 소재 확인 및 통보 ▲상봉 및 방문 ▲서신 거래 ▲가족 재결합 ▲기타 인도문제 해결 등 5개항을 의제로 삼아 서울과 평양에서 교대로 회담을 개최한 바 있다.

이어 이번 적십자회담에선 ▲상봉 신청자 추첨 ▲남북의 교차 생사확인 ▲상봉자 명단 확정 등을 두고 실무급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또 남북이산가족협의회는 이르면 5월 중으로 남북 이산가족 간의 영상통화도 추진할 방침이다.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제9조의 2에 따르면 미리 통일부 장관에게 신고한 경우 남한 사람이어도 북한 주민과 교류, 회합·통신, 그 밖의 방법으로 접촉할 수 있는 길이 존재한다.

또한 이산가족위원회는 올 추석 기간 '성묘 방북단'을 구성하려는 계획을 구상 중이다. 이산가족의 날인 9월22일 북한 평양을 방문해 발대식을 열고 망향제를 지내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다.

한편,통일부의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 등록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기준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자는 총 13만1531명이다. 이 중 절반이 넘는 7만3611명이 이미 사망했다. 생존자는 5만7920명으로, 지난해까지 생존자가 6만1322명과 비교하면 1년 사이 3402명이 가족을 만나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전국 생존자 중 90세 이상 생존자는 1만3167명으로 22.7%에 달한다. 이산가족들의 연령을 감안한다면 생존자는 해마다 줄어들 수밖에 없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