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육·해·공서 적대행위 전면 중지··· 판문점 선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남북정상회담] 육·해·공서 적대행위 전면 중지··· 판문점 선언 발표

최종수정 : 2018-04-27 18:02:0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남북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다.

선언에는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조치가 포함됐다. 선언에 따라 남북은 육해공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일체적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한다.

이를 위해 오는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중지한다. 남북 두 정상은 적대 행위 수단을 없애 비무장 지대를 실질적인 평화 지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양국은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 수역으로 지정, 우발적인 군사충돌을 방지한다. 또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도 만들어 나간다.

남과 북은 상호 협력과 교류, 왕래와 접촉이 활성화되는 데에 따른 여러 군사적 보장 대책을 진행한다.

양국 사이에 제기되는 군사적 문제를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 국방부장관회담을 비롯한 군사당국자 회담을 자주 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중 장성급 군사회담을 개최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 정착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