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성'에 설치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남북정상회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성'에 설치된다

최종수정 : 2018-04-27 18:01:5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오전 회담을 마친 뒤 엘리베이터 앞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오전 회담을 마친 뒤 엘리베이터 앞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 정상의 극적인 만남 끝에 '공동선언문'이 적극 합의됐다. 남북 양측은 27일 합의문을 통해 양국의 당국자가 상주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로 입을 맞췄다.

이번 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선언문의 첫 번째 항목인 '남과 북은 남북 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것이다'라는 부분에 착안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또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시대적 과제로 교류의 중요성을 가장 우선적으로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을 통해 쌍방 당국자가 직접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했다.

정상회담 개최 이전부터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는 정상회담의 의제될 것으로 알려졌었고, 정식 외교관계를 수립하지 않은 국가 간 설치하는 대표부 성격으로 사실상 대사관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연락사무소를 판문점에 둔다는 예측과는 달리 개성지역에 설치되는 것으로 합의됐다.

이 밖에도 남과 북은 각계각층의 다각도의 협력과 교류 왕래 등 접촉을 활성화한다. 양측은 6.15를 비롯한 남·북의 민족적 의의가 있는 날을 지정해 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대외적으로는 2018년 아시아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해 민족의 단합된 모습을 전세계에 알린다.

또 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남북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이산가족·친척상봉을 비롯한 제반 문제들을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해 지난 2007년의 10.4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최우선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기로 합의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