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도보다리'서 30분 가까이 ‘독대’…곧 오후 회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남북정상회담] '도보다리'서 30분 가까이 ‘독대’…곧 오후 회담 재개

최종수정 : 2018-04-27 17:12:47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보다리 한편에 마련된 벤치에 앉아 독대를 하고 있다. 유재희 기자·판문점 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보다리 한편에 마련된 벤치에 앉아 독대를 하고 있다. /유재희 기자·판문점 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의 오후 첫 일정인 공동 기념식수를 마친 남·북의 두 정상은 도보다리 산책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오후 친교를 위한 산책 중 배석자 없는 사실상 '단독 회담'을 30분 넘게 진행 중이다.

오후 4시 36분 공동 기념식수를 끝낸 두 정상은 수행원 없이 판문점 내 '도보다리' 산책에 나섰으며, 4시 39분 '도보다리'에 진입한 이후 담소를 이어갔다.

특히 두 정상은 4시 42분께 '도보다리' 끝 부분에 마련된 의자에 단 둘이 마주보고 앉아 대화를 계속했다.

현재 30분이 넘는 시간 동안 독대가 진행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증은 서로의 말에 경청하며, 진정성있는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지난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평양의 백화원 초대소로 차량에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동승한 파격적 행보를 뛰어넘는다.

한편, 도보다리는 정전협정 직후 중립국 감독위가 판문점을 드나들 때 동선을 줄이기 위해 판문점 습지 위에 만든 다리다.

이후 두 정상은 곧 도보다리에서 회담장으로 옮겨 오후 회담을 하면서 이른바 '판문점 선언'에 관한 최종 합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