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 '살인소설' 지현우 "더이상 연하남·막내 NO…연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 '살인소설' 지현우 "더이상 연하남·막내 NO…연기로 보여줄 때"

최종수정 : 2018-04-25 15:02:53
지현우 메트로 손진영
▲ 지현우/메트로 손진영

[스타인터뷰] '살인소설' 지현우 "더이상 연하남·막내 NO…연기로 보여줄 때"

스릴러·정치 풍자 조합에 매력

기존 작품에서의 이미자와 정반대

현장 분위기에 홀딱 반해

배우 '지현우'를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게 웃을 때 초승달처럼 예쁘게 휘어지는 눈, 서글서글한 미소와 차분하고 감미로운 목소리가 아닐까. 지현우를 '국민 연하남'에 올려놓았던 드라마 '올드 미스 다이어리'부터 '달콤한 나의 도시' '송곳' '도둑놈, 도둑님'까지. 지현우는 전작들에서 로맨틱하거나 정의로운 역할을 연기해왔다. 그런 그가 거짓말을 거짓말로 응수하는 속을 알 수 없는, 선과 악을 넘나드는 캐릭터로 분했다. 영화 '살인소설' 속 순태 역이다. 관객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지현우의 또 다른 모습을 마주하게 될 전망. 따뜻했던 미소가 되려 섬뜩하게 느껴질 것이다. .

25일 개봉한 영화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명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24시간을 긴박하고 밀도있게 그려낸 작품이다.

최근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지현우는 한껏 여유로운 모습으로 기자를 맞았다. "영화에 대한 결과, 만족도는 감히 내가 말할 수는 없고, 보는 관객이 판단할 것이다. 다만, 좋은 시간대에 상영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며 "최근에 영화 '쓰리 빌보드'를 보고 싶어서 상영관을 검색했는데, 상영관이 문제가 아니라 상영시간대가 전부 평일 점심시간 아니면 새벽 1~2시더라. ('살인소설'은)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고 설렘 반, 걱정 반인 소감을 전했다.

지현우 메트로 손진영
▲ 지현우/메트로 손진영

지현우는 '살인소설'에 참여한 가장 큰 이유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꼽았다. "드라마 속 주인공들은 복수를 해도 정정당당하게 복수하거나 정의구현이 목표다. 그런데 '살인소설'은 나쁜 사람이 거짓말했을 때 더 나쁜 거짓말로 갚아주는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전개가 나를 끌어당겼다"고 설명했다.

지현우의 말처럼 속을 알 수 없는 소설가 순태로 분한 그는 등장할 때마다 관객에게 긴장감을 선사한다. 극 중 경석은 물론, 관객까지 함정에 빠뜨려 무엇이 진실인지 몰입하게 만든다.

'살인소설'은 스릴러인 동시에 현실 정치인에 대한 풍자가 강렬한 작품이다. 정치인 사이의 오고가는 검은 돈, 야망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거짓을 일삼은 정치인을 순태는 가벼운 거짓말을 툭툭 던지며 응수한다.

"비리 정치인에 대한 복수심을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인물이에요. 한창 작품에 매진하고 있을 때 실제로 대한민국에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었고, 청문회도 매주 방송되더라고요. 그런 자료들을 많이 봤고, 집회 현장에도 참석했고요. 대중의 표정을 봤고, 느끼는 감정들, 거짓말로 일관하는 정치인들을 보는 시청자의 분노를 보면서 '어떻게 현명하게 거짓말을 이끌어내야 할까'생각했죠."

지현우가 출연한 드라마 '송곳' '도둑놈, 도둑님' 그리고 이번 작품의 공통점은 주인공이 부조리한 사람들을 향해 복수한다는 것이다. 그는 "사회적인 메시지를 갖고 있는 작품을 꼭 하고 싶다해서 한 건 아니다. 솔직히 톱배우가 아닌 이상 들어오는 시나리오 갯수도 한정적이고, 들어온 작품을 놓치면 적게는 6개월, 길게는 1년 이상 쉬게 될텐데 해당 시기에 가장 괜찮은 작품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현우 메트로 손진영
▲ 지현우/메트로 손진영

"20대야 '올드 미스 다이어리'가 잘돼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인기의 힘 덕분에 연기를 못해도 팬층이 유지됐는데, 이제는 연기를 못하면 대중이 받아줄 이유가 없는 나이가 됐죠. 그래서 입지에 대한 부담감을 갖고 있는 게 사실이죠. '올드 미스 다이어리'때가 그립기도 해요. 그때는 여러가지(다음 작품은 어떤 걸 해야할까, 시나리오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을까)를 생각하지 않고, 자신감있게 걱정없이 작품을 선택했는데 지금은 생각이 많아졌고, 현장에서도 더이상 막내가 아니라 선배의 위치가 되었으니까요. 마냥 선배한테 기댔던 그때가 그립네요. 지금 생각해보면 함께 호흡했던 선배님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웃음)"

30대 지현우는 깊다. 특히 연기에 대해서는 더욱 진지하고 깊게 생각한다. 배우로서 그의 목표는 원대하지 않지만, 어렵다. '작품에 걸리적거리지 않는 배우이고 싶다' 몰입에 방해되지 않는 사람이 되고자 실제처럼 연기하려고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한다고.

"나름의 작품관이나 선택 기준이 있다면, 시나리오를 보고 주인공의 감정을 알 것 같은 경우, 그게 우선이고요. 시나리오에서 설렘을 느끼는 것도 중요해요. 제가 설렘을 느껴야 대중도 느낄 테니까요. 사실 드라마는 촬영 시작하면서 대본이 나오기 때문에 안타까울 때가 많아요. 시작은 쾌조의 스타트로 시작하지만, 빠르게 시청층을 유지시킨 상태에서 타 방송사랑 경쟁구도로 가야하다보니까 1~4부에 모든 내용을 끌어쓰는 경우도 있거든요. 그러다보면 흐지부지되는 결말은 피할 수가 없죠. 시대가 (빨리)변하면서 생기는 것들이지만, 안타깝죠. 그래서 이번 작품하면서 너무 행복했어요. 감독님, 배우님들과 회의도 하고, 한 마디로 영화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열심히 하는 그 분위기가 참 좋더라고요. 좋은 영화 많이 참여하고 싶지만, 배우는 선택받는 직업이다보니까(웃음) '지현우=로코, 멜로 배우'라는 인식도 있는 것 같고요. 다양한 작품으로 관객분들 만나고 싶어요.(웃음)"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