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취급액 2조 넘어 순항 중 P2P, 법제화는 과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누적취급액 2조 넘어 순항 중 P2P, 법제화는 과제

최종수정 : 2018-04-16 09:32:41

한국P2P금융협회 소속 회원사들은 지난달 누적취급액 2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이번달에도 10% 넘는 증가세를 보이며 순항 중이다.

한국P2P금융협회는 3월 회원사 누적 대출액이 전월 대비 10.26% 증가한 2조 295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3월 31일 기준 누적 대출액은 2조 2958억 원으로, 각 항목별로는 신용대출 4천432억원, 기타담보 4천724억원, 부동산 담보 6천115억원, 부동산PF 7천685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65개 회원사의 평균 대출금리는 14.32%로 나타났다.

누적 대출액 중 90일 이상 장기연체 된 채권의 잔여원금을 나타내는 부실률의 경우, 전월 대비 0.55% 하락한 2.62%로 집계됐다. 이는 회원사들이 장기 연체 채권을 안정적으로 회수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로 각 업체들이 리스크 관리 노하우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며 부실을 안정적으로 관리했음을 알 수 있다.

한국P2P금융협회 신현욱 협회장은 "P2P금융이 국내에서 사업을 시작한 지 11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법제화는 이뤄지지 않은 채 각종 규제만 추가되며 업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P2P금융은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통해 기존 금융기관이 하지 못했던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중금리 시장을 개척해왔다"며 "정체되어 있는 국내 금융 시장에 P2P금융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법제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P2P금융협회의 3월 회원사 누적 대출액은 전월 대비 10.26 증가한 2조 2958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P2P금융협회
▲ 한국P2P금융협회의 3월 회원사 누적 대출액은 전월 대비 10.26% 증가한 2조 2958억 원으로 집계됐다./한국P2P금융협회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