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을 여는 사람들]내 귀에 '식디'…재간둥이 DJ '조정식 아나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벽을 여는 사람들]내 귀에 '식디'…재간둥이 DJ '조정식 아나운서'

최종수정 : 2018-04-15 11:13:51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라디오 부스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라디오 부스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안녕하세요 펀펀투데이의 디제이(DJ), 아나운서 조정식입니다"

새벽 5시. SBS 라디오 파워FM(107.7)에서 그의 나긋나긋한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출근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의 잠을 깨우기도 하고 한창 일을 하고 있는 근로자들에게 수다쟁이 친구가 되어주기도 하는 그는 올해로 6년차 SBS 아나운서 조정식 디제이다. 청취자들은 '조정식 디제이'를 줄여서 '식디'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는 새벽에 청취자들과 호흡하는 디제이다. 채소를 배달하는 청취자가 힘을 얻고싶다는 문자를 보내자 조정식 디제이는 "새벽에 깨어있는 분들에게 '힘 좀 주세요'라는 문자가 많이 올 수 밖에 없어요. 이분들에게는 라디오가 큰 낙이거든요. 나만 눈을 뜨고 있고, 나만 힘든게 아니라는 걸 느끼면서 청취자들끼리 같이 호흡하는거죠. 물론 디제이도 방송국에서 같이 일하고 있고요"라며 모든 청취자들에게 힘찬 '화이팅'을 전했다.

그의 모든 스케줄이 마무리 된 오후 1시쯤 목동 SBS에서 그를 만났다.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보통 새벽시간대 라디오 방송은 여자 디제이들이 잔잔한 진행을 많이 해왔어요. 하지만 저는 다른 디제이들이 못하는 부분을 장점으로 살리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펀펀투데이는 이름값이라도 하듯 그야말로 '펀펀'(fun·재미있는)한 방송이다. 활발한 디제이의 활약과 그와 호흡하는 청취자들 덕분이다.

실제로 조정식 디제이는 특유의 재치있는 입담과 갖은 재롱으로 청취자들의 귀를 흥분시키는 디제이로 알려져있다. 사연을 읽으며 다양한 성대모사를 구사하는 한편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마이크를 잡고 신나게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방송 시작부터 끝까지 그는 '흥'으로 승부한다.

이에 화답하듯 펀펀투데이 청취자들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적극적인 피드백을 보낸다. 조정식 디제이가 늘 청취자한테 고마운 마음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이유다. 그는 펀펀투데이가 만들어지는 원천으로 '청취자'를 꼽았다.

"평창올림픽이 한창일 때 중계 때문에 라디오를 잠시 비운 적이 있었어요. 그 때 저도 펀펀투데이를 들으면서 문자를 보내려고 했는데 재미있게 보낼만한 드립이 생각이 안나더라고요. 그때 청취자들이 펀펀투데이를 만들어가는데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실감했죠"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라디오국에서 대본을 살펴보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라디오국에서 대본을 살펴보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본인 스스로 '동네 오빠'를 자처하는 그는 청취자들과 친근한 피드백을 주고 받기도 한다. 생방송 중에 화장실을 다녀오겠다고 양해를 구하고는 코를 풀고 왔다며 잠시 자리를 비웠던 사건은 청취자들에게 잊지못할 레전드로 기억되고 있다. 당시 청취자들은 "엉덩이로 코를푸냐", "조정식의 변변투데이" 등의 재치있는 문자를 보내며 그를 귀엽게 봐주기도 했다.

이 사건에 대해 묻자 그는 "하필 방송 시간이 장 운동이 활발한 시간이다. 사람이다 보니 맘처럼 안될 때가 있더라.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피디한테 부탁을 했더니 피디는 광고도 시간이 한계가 있다며 화장실 다녀오는 동안 전화연결 방송을 시도해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1분 1초가 바빠보이는 그에게 하루 일과를 물었다. 새벽부터 생방송을 시작하는 그는 회사 옆으로 이사를 하기도 했다.

"4시에서 4시20분까지 대여섯개의 알람을 맞춰놓고 일어나요. 쓰리샷의 커피를 마시고 펀펀투데이, 모닝와이드를 진행하면 12시쯤 되죠. 그럼 하루 일과가 끝나요. 오후에는 녹화, 운동, 전화영어를 하고 저녁에 뉴스까지 보면 10시쯤 잠이 드는 것 같아요."

그는 자신의 생활을 '수도승의 삶'이라고 칭했다. 평일은 물론 주말도 자유롭지만은 않다. 주말에는 대부분 늦은 저녁에 EPL 중계를 해야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지각을 해본 적이 없다. 디제이가 늦잠을 자서 또는 방송국 오는 길에 사고가 나서 지각을 하는 경우는 간혹 있지만 그는 현재까지 사고를 내본 적이 없다고 한다.

펀펀투데이에서 그와 호흡하는 청취자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선잠 자는 임산부, 영유아기 아이엄마, 제빵사, 버스·택시기사, 승무원, 수험생, 직장인은 물론 해외에 있는 한국사람들이 현지 낮·밤시간을 이용해 조정식 디제이를 찾고 있다. 주파수 뿐만 아니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라디오 생방송을 들을 수 있어 과거보다 청취자들의 폭이 넓어졌다.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라디오 부스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라디오 부스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손진영 사진기자

청취자와의 수많은 추억이 쌓인 그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물었다.

"방송을 진행하다가 이름이 없는 물건에 이름을 만들어주는 시간을 가졌어요. 식빵을 묶는 하얀색 플라스틱의 이름을 지어주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는데 청취자들의 다양한 드립이 난무했어요. 결국 저희가 고른 이름은 '빵관수술'이었죠."

그는 늙어서도 계속 라디오를 진행하고 싶어했다. 라디오는 아나운서 입사 시절부터 그에게 매력있는 매체였다.

"입사하고 견학을 돌면서 라디오 방송 현장을 보고 있었어요. 동기한테 나도 저렇게 할 수 있을까 라고 물었더니 아나운서들한테 좋은시간대(당시 밤10시) 라디오 방송은 안시켜주지 않냐고 하더라고요. 그때 오기가 생겼어요. SBS의 이름값되는 디제이가 되고싶다는 욕심이 생기더라고요."

조정식 디제이의 욕심은 계속되고 있다. 펀펀투데이는 지난해 4분기 평일 1.1%, 주말 1.3%의 청취율을 기록했다. 평일 1.3%이 목표였던 그는 최근 목표를 1.5%로 높였다.

마지막으로 청취자들에게 하고싶은 말을 물었다. 그는 언젠가 본인의 말을 실수하게 된다면 자신을 감싸안아달라 전했다.

"많은 프로그램 중에서 가장 애정을 갖고 잘해보고 싶은 것이 라디오예요. 제가 재미를 추구하다보니 언젠가는 말실수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요. 청취자들은 저의 진심을 분명 알 거예요. 혹시라도 제가 구설수에 오른다면 꼭 제 편을 들어주세요. 물론 말실수 없도록 최대한 노력할겁니다."

스마트폰으로 듣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들을 수 있는 시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펀펀투데이 청취자들은 라디오라는 매체와 조정식 디제이의 목소리를 선택했다. 매일 새벽 5시마다 그의 재치있는 입담이 기대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