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관절통 줄여주는 봄나물 '방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관절통 줄여주는 봄나물 '방풍'

최종수정 : 2018-04-11 08:00:00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봄나물 중에서도 향이 강하며 쌉싸름한 맛이 입맛을 돌게 하는 방풍 나물은 잎이 넓어서 신선한 상태로 깨끗하게 씻어서 쌈 채소로도 먹을 수 있으며, 살짝 데쳐서 가볍게 무쳐 먹거나 장아찌를 담가 먹으면 아삭하게 씹는 식감도 좋아 밥 반찬으로도 훌륭하다.

방풍(防風)은 '바람을 막아준다'는 의미를 가진 것으로 추운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자란다. 그래서인지 배를 타는 어부들이 바닷바람에 차가워진 몸을 풀기 위해 찾아 먹은 약초가 바로 방풍이었다고 한다. 방풍의 맵고 따뜻한 성질이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차가워진 몸에 온기를 돌게 하기 때문이다.

특히 방풍 뿌리에는 쿠마린(Coumarin)이라는 성분이 많이 들어 있는데, 이것이 유해 물질을 걸러내는 데 효과가 있다. 봄철 미세먼지를 비롯해서 폐를 자극하는 유해 물질들이 공기 중에 많이 떠다니기 때문에 이럴 때 방풍 나물을 자주 섭취하면 폐를 비롯한 호흡기에 쌓이는 노폐물들을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감기를 비롯해서 다양한 호흡기 증상을 다스리는 데도 효과가 있다.

방풍은 항균, 항염, 진통 효과도 갖고 있어서 근육통, 관절통, 두통 등에도 도움이 된다. 뭉치고 막혀서 정체되어 있는 체액이나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며 습한 기운을 없애주며 근육의 긴장과 통증을 해소하고 부종이나 염증을 가라앉힌다. 따라서 봄철 관절통이 심해지거나 무리한 운동으로 근육통이 발생했을 때도 방풍이 도움이 된다.

한방에서는 주로 방풍의 뿌리를 약재로 사용하지만 요리에 주로 활용되는 줄기나 잎에도 약효 성분이 들어 있다. 방풍의 쓴맛이 강하다면 잘 데쳐서 물에 담가두었다가 사용하면 먹기에 부담이 없다.

물 2리터에 잘 말려서 볶은 방풍 30g을 넣고 약한 불에 충분히 끓여서 차로 마셔도 된다. 민감한 피부나 가려움을 진정시키려면 방풍을 우려낸 물에 피부를 씻어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다만 방풍은 평소에 소화기가 약하고 설사를 자주 하는 사람들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