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봄에 찾아온 번호이동 빙하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봄에 찾아온 번호이동 빙하기

최종수정 : 2018-04-09 17:48:21

"번호 이동 많이 줄었는데 이유가 뭔가요?"

4월, 벚꽃이 만개한 청명(淸明)이 지났는데 꽃샘추위처럼 번호이동 시장에 한파가 불어들고 있다. 지난달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S9'이 출시됐는데도 올 1분기 휴대전화 번호 이동이 1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번호 이동은 이동전화 가입자들이 가입 통신사를 바꾸는 것인데, 시장 활성화를 가늠케 하는 주요 지표로 꼽힌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올 1분기 통신업계 번호 이동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4% 줄어든 139만8456명을 기록했다. 분기를 기준으로 2004년 1분기 70만3375명 이후 14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등장하면 활기가 넘치던 그간의 번호 이동 시장을 지켜볼 때 이례적이다.

번호 이동 시장에 한파가 불어온 이유는 뭘까. 우선은 '갤럭시S8' 출시 때와 달라진 시장상황이 꼽힌다. 갤럭시S8 출시 때는 '갤럭시노트7'의 공백으로 대기 수요가 상당히 존재했지만, 갤럭시S9 때는 대기 수요가 사라져 상대적으로 시장이 더 잠잠해졌다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이다. 지난해 9월부터 보조금 대신 선택약정 할인율이 25%로 상향하면서 소비자들이 번호 이동을 하지 않고 기존에 이용하던 이동통신사에서 기기 변경을 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고액 지원금으로 가입자 유치 경쟁을 하던 때와 상황이 달라졌다는 것이다.

갤럭시뿐 아니라 아이폰까지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술 혁신이 줄어들었다는 이유도 꼽힌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성능이 상향화 되다 보니 신형 스마트폰이 나와도 전작과 기능이나 디자인에 별 차이가 없다는 이용자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별다른 혁신이 없는데, 100만원에 달하는 비싼 기기 값을 지불하고 굳이 최신 스마트폰을 구입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이제는 번호 이동만 쳐다보고 있을 게 아니라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찾아야 한다. 포화된 스마트폰 시장을 벗어난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을 기대해 볼 시점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