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상 분위기에 중도금 무이자 단지 속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리 인상 분위기에 중도금 무이자 단지 속출

최종수정 : 2018-04-03 15:02:42

최근 부동산시장에 중도금 무이자 아파트가 다시 등장했다.

수요자들도 중도금 무이자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이지고 있다. 올해부터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중도금 대출 보증 비율을 90%에서 80%로, 서울 등 수도권과 광역시, 세종시는 중도금 보증한도가 6억원에서 5억원으로 낮아졌다. 또 올해 초부터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 지난 26일부터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심사도 시작됐다.

중도금의 경우 일시상환 및 변동금리를 적용, 금리인상에 대한 계약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 최근 대출규제 강화, 시중금리 상승세로 집단대출 금리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집단대출 금리는 지난해 8월 3.09%, 올 1월 말 평균 3.45%로 상승하다 2월에야 3.39%로 주춤했다.

부동산업계 전문가는 "최근 집단대출은 물론, 개인대출 심사 강화로 대출이자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금리는 당분간 꾸준히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도금 무이자 단지에 대한 관심이 다시 늘고 있다.

중도금 무이자는 분양가의 60%에 해당하는 중도금에 대한 이자를 계약자 대신 건설사가 부담하는 것이다. 미분양 증가 등 주택시장 불황기에 건설사들이 많이 채택했던 마케팅 방식이다. 그동안 주택경기 호황이 이어진 데다 금리가 낮아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주택시장이 지방의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침체되자 중도금 무이자 융자를 실시하는 업체들도 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보다 금리가 인상될 경우 건설사가 추가 이자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공격적인 마케팅이다. 비용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이 같은 조건을 내건 아파트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분양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할 개연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최근 중도금 무이자를 실시하는 단지들이 늘고 있는 이유다.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에 들어서는 '남양주 두산위브 트레지움'이 대표적이다. 이 아파트는 59~84㎡ 1620가구 중 ▲59㎡A 141가구 ▲59㎡B 6가구 ▲74㎡A 83가구 ▲74㎡B타입 96가구 ▲84㎡타입 194가구 등 520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이 단지는 중도금 무이자를 제공하며 발코니 확장도 무상이다. 여기에 계약 후 6개월부터 전매가 가능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북 구미시 송정동에서 '힐스테이트 송정' 59~104㎡, 526가구를 분양 중이다. 현재 중도금 60% 무이자 를 적용하고 있다.

인천광역시 서운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으로 공급중인 '계양 효성해링턴 플레이스'는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혜택이 제공된다. 39~99㎡, 1669가구 중 일반분양분은 1131가구다.

경기도 김포한강신도시 Ac-06블록, Ac-07b블록에 들어서는 '김포한강신도시 동일스위트 더파크'도 중도금 무이자를 실시한다. 1단지(Ac-06블록)는 1021가구며 2단지(Ac-07b블록)는 711가구로 전체 1732가구 규모다. 김포한강신도시에 공급되는 마지막 민간 아파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