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 '덕구' 이순재 "80넘은 나이에 주연, 신나서 힘든 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 '덕구' 이순재 "80넘은 나이에 주연, 신나서 힘든 줄도 몰랐죠."

최종수정 : 2018-04-03 13:10:09

[스타인터뷰] '덕구' 이순재 "80넘은 나이에 주연, 신나서 힘든 줄도 몰랐죠."

작품성만 보고 '노개런티' 출연 결정

부모님 돌아가실 때에도 무대 위에서 연기

관객과의 약속이 최우선, 연기에는 끝이 없어

 스타인터뷰 덕구 이순재 80넘은 나이에 주연, 신나서 힘든 줄도 몰랐죠.

연극, TV 드라마, 영화 등 100편이 넘는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대중을 만난 배우가 있다. 아직도 왕성하게 활동하는 그는 올해로 데뷔 62주년을 맞은 이순재(83)다.

5일 개봉하는 영화 '덕구'(감독 방수인)는 이순재가 작품성만 보고 '노개런티'로 출연을 결정, 관객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어떤 장르에서도 연기에 대한 열정과 작품에 대한 욕심이 대단한 이순재가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직접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이순재를 만났다. 영화 속 '덕구할배'보다는 세련되고 젠틀했지만, 푸근한 인상과 함께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모습은 '덕구할배'와 닮아있었다.

이순재가 영화 '덕구'를 출연한 이유는 딱 하나, 시나리오 때문이었다. 그는 "요즘 영화나 드라마들을 보면 작위적인 상황이나 연출이 많다"며 "'덕구'는 그런 작품들과는 다르게 이야기의 흐름이 자연스러웠고, 억지가 없었다. 이야기의 구성, 캐릭터들간의 관계, 그리고 스토리의 전개가 좋았고, 때문에 영화를 보는 관객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끌어낼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영화 '덕구'는 생이 얼마 남지 않은 일흔 살 '덕구할배'(이순재)가 세상에 덩그러니 남겨질 두 아이 덕구(정지훈)와 덕희(박지윤)를 위해 자신을 대신할 사람을 찾아주기로 하고, 홀로 먼 길을 떠나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휴먼 영화다.

이순재가 연기한 '덕구할배'는 가진 것은 없지만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최고의 것과 최선의 방법을 손주들을 키우려고 노력하는 인물. 때로는 엄격하고 때로는 한없이 자상한 평범한 시골 할배로 변신해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극을 이끌어간다.

 스타인터뷰 덕구 이순재 80넘은 나이에 주연, 신나서 힘든 줄도 몰랐죠.

"촬영하면서 어찌나 신나게 했는지 힘든 줄도 몰랐어요. 솔직히 이 나이에 주연하기 쉽지 않은데, 좋은 작품에서 비중이 큰 역할을 맡게 되니까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건 당연하죠.(웃음)"

밖에서는 존경받는 '선생님'이자 '대선배'인 이순재도 집에서는 평범한 할아버지다. 그는 "확실히 아이들은 할아버지, 할머니한테 맡기지 말아야 한다"며 "너무 잘해주고, 모든 걸 다 수용하게 되니까 아이들이 버릇이 나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그렇다. 직업이 배우이다보니 밖에 있는 시간이 대부분이었다. 젊을 때 내 자식한테 못해준 걸 손자, 손녀한테 다 쏟아주고 싶더라"라고 덧붙였다.

'덕구'의 매력 중 하나는 할아버지와 손주의 주고받는 케미다. 이순재는 "그동안 함께 연기했던 아역들 중 잘된 케이스가 많다. 윤유선, 송승헌도 아역 때 나와 연기를 했던 친구들이다"라며 "과거에는 용모가 출중하거나 조금이라도 소질있어보이면 부모가 아이를 아역배우로 밀어붙이곤 했는데 정지훈은 첫날 촬영 때부터 잘하는 게 느껴졌다. 야무지게 잘해내서 힘든 게 하나도 없었다"고 칭찬했다.

1956년에 데뷔해 지금까지 쉼없이 활동한 이순재. 62년동안 연기한 현역배우로서의 자부심도 있을 터 . 지난해에는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함께 출연했던 나문희가 여우주연상을 타기도 했고, 영화 '비밥바룰라' 등 원로배우들이 주인공인 작품도 있었다.

이순재는 "나뿐만 아니라 신구, 최불암, 주현, 김영옥, 김혜자, 강부자 등 원로배우들이 전부 시청률 1% 이상의 역할을 해낸다. 지금까지 활동하고 있다는 건 그만큼 책임의식과 역량을 갖고 있다는 의미다"라며 "한 때 반짝거렸던 사람들은 사라지고, 착실하게 자신의 자리를 지켰던 배우들은 남아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는 무대 위 빛나는 주인공부터 시작한 사람들이 아니다. 내가 처음 연극에서 맡은 역할은 60먹은 노인이었다. 20대에 노인 역할을 한 거다. 그 후부터는 또래 동료들끼리 주조연을 왔다갔다하면서 역할을 다양하게 맡았다"며 "연기하면서는 오로지 한 생각 '맡은 것에 최선을 다하자' 뿐이었다"고 프로다운 발언을 했다.

 스타인터뷰 덕구 이순재 80넘은 나이에 주연, 신나서 힘든 줄도 몰랐죠.

이순재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작품 활동한 걸 알 수 있다. 영화는 물론, 드라마도 시트콤과 정극, 장르를 불문하고 출연했다. 연극 무대에도 꾸준히 섰다. '사랑별곡' '세일즈맨의 죽음' '앙리할아버지와 나' 등 그 누구보다 바쁘게 활동했다. 그런 그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하나는 '관객과의 약속'이다. 앞서 '세일즈맨의 죽음' 연극 무대에서는 철근에 코를 부딪혀 피가나는 상황에서도 내색하지 않고 대사를 쳤고, 이번 '덕구'를 찍을 때에도 문지방을 잘못디뎌 넘어졌지만 촬영을 이어갔다.

"관객하고의 약속을 지켜야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공교롭게도 아버지와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에도 저는 일을 하고 있었어요. 연출이 대역을 쓰자고 했지만, 저는 무대에 섰습니다. 하늘에 계신 부모님도 제 마음을 이해하실 거라고 생각하고요."

모든 후배들이 존경하는 이유는 바로 이순재의 이런 정신 때문이 아닐까. 하지만, 제작환경이 어려워 촬영장을 이탈하는 후배 배우들도 있다. 이순재는 이에 대해 "방송 제작 풍토부터 바뀌어야 한다. 우리 작품을 해외에 수출하는 실정인데 아직까지 제작 환경이 어려워 주인공의 역량을 100% 발휘할 수 없게 하는 것을 방송국은 반성해야 한다"고 일침을 날렸다. 이어 "하지만, 연기자도 수용될 수 없는 조건이라면 본인이 감내해야 한다. 개인의 일이 아니라 모두와의 협업 작업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연기에는 완성이 없습니다. 어느 수준을 넘어설 수는 있지만, 얼마든지 더 높은 고지가 있습니다. 배우는 세 부류가 있어요. 작품만큼 하는 사람, 작품의 값어치를 못하는 사람, 작품을 뛰어넘어 잘하는 사람. 작품을 뛰어넘어야 비로소 배우의 자기 창조적인 예술성이 나오는 겁니다. 이제 저는 모든 작품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찍고 있어요. 마음같아서는 계속 하고 싶지만, 나이가 나이이다보니까요.(웃음) 배우는 작품 안에 한 컷만 나와도 '존재 가치'가 있다면 그걸로 충분히 값어치를 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계속 하고 싶어요. 그럴 겁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