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현명한 활용방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현명한 활용방법은?

최종수정 : 2018-03-28 15:56:33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가 현실이 됐다. 한국GM 자체가 다시 회생하는 일은 정부와 협의를 통해 방향이 달라질 수 있지만 군산공장은 쉽지 않다.

군산공장은 이미 수년간 물량을 점차 줄이면서 신차종은 물론 기존 물량도 계속 줄여서 최근 20% 정도의 물량만을 생산하다가 이제는 아예 정지된 상태다. 이때문에 한국GM에 대한 정부의 유상증자 등이 진행돼도 군산공장 폐쇄는 이미 다시 올 수 없는 강을 건너갔다고 할 수 있다. 군산공장에 남아있던 약 2000명 근로자에 대한 정리가 진행될 것이고 1, 2차 협력사 직원 약 1만명도 큰 영향을 받을 것이다. 물론 보이지 않는 피해는 언급하기 힘들 정도로 크다.

따라서 이 지역에 대한 정부의 역할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 최근 인수 업체에 대한 얘기가 계속 나오고 있으나 예전 상하이 자동차 등 문제가 제기됐던 기업의 인수는 도리어 문제를 악화시키는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제대로 된 회생계획을 가진 기업이 인수해야 한다. 특히 고용인원들의 재고용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군산이라는 지역사회의 활력소가 될 수 있는 선택은 가장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여러 가지 측면에서 고민을 해야 한다.

우선 군산공장을 되살리는게 어렵지만 노조의 양보와 정부의 GM에 대한 설득, 현실적인 신차종 선정 등은 물론이고 향후 진행되는 공적 자금 투입에서 조건부로 달아보는 등 할 수 있는 방법은 최대한 사용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다. 단 1%라도 생존가능성이 남아있다면 정부는 포기하면 안될 것이다.

두 번째로 정부의 역할이다. 심폐소생이 안된다면 당연히 재난지역에 준하는 지원으로 세제 혜택은 물론 실직자 지원, 일자리 우선 창출, 협력사의 다원화 지원 등 다양한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세 번째로 되도록 외국계보다 국내 기업에서 인수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현대차 그룹에서 활용도를 높이는 방법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쉽지 않은 형국이다. 이미 현대차 그룹은 각종 악재가 누적돼 안팎으로 고민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기아차의 경우는 광주시 등이 각종 노력을 통해 기존 기아차 공장을 더욱 확대한다는 전략으로 수년 전부터 추진하고 있어서 쉽지 않다. 그러나 방법이 없는 것도 아니다. 국내 관련 기업의 컨소시엄을 통한 공동 인수를 통해서 진행하는 방법도 고민해야 한다.

네 번째로 기존 플랫폼 등 시설을 재활용하는 방법을 최대한 찾아야하고 자동차 관련 산업이면 고용인원을 연계할 수 있어서 가장 바람직할 것이다. 최근 부각되고 있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연계성도 좋을 것이고 이제 시작한 자동차 튜닝산업 관련 시설이나 시험장 등 다양성 있는 모델도 고민할 수 있다.

다섯 번째로 공장 폐쇄로 인한 실직자에 대한 연계성이 가능한 직종이면 바람직하다. 새로운 사업이 다시 시작되면 결국 당분간은 실직자에 대한 연계성이 떨어지면서 긴 기간을 쉬는 어려움이 커지는 만큼 이 기간을 당기면서 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여섯 번째로 자동차 관련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위한 메카로 만드는 방법도 있다. 아예 중앙정부의 자동차 관련 중심단지로 지정해 글로벌 대비 미약한 중소기업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는 중심 메카로 만드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군산공장은 한국GM의 운영 잘못으로 폐쇄되지만 활용도에 대한 임무는 정부와 지자체가 가져야 할 것이다. 특히 현 정부의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과 미래형 자동차 산업의 연계성을 고민하면 충분히 활용도를 극대화하고 고용도 연계할 수 있는 방법이 도출되리라 판단된다. 특히 정부나 또는 지자체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닌 만큼 산학연관이 함께 보이고 컨소시엄 형태로 진행한다면 해결하지 못할 일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이제 확실히 고민해야 할 시기이다. 이 시간에도 군산시는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