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00세+포럼] 안명숙 "집값 이미 오를 만큼 올랐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100세+포럼] 안명숙 "집값 이미 오를 만큼 올랐다"

최종수정 : 2018-03-28 14:21:58
안명숙 우리은행 WM자문센터 부장이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메트로미디어 주최로 열린 2018 메트로 경제 100 플러스 포럼 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안명숙 우리은행 WM자문센터 부장이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메트로미디어 주최로 열린 '2018 메트로 경제 100 플러스 포럼'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안명숙 우리은행 WM자문센터 부장은 28일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팔아 시세차익을 남긴 A부장을 예로 들며 "부동산을 단순히 가지고 있기 보다는 수익성에 맞게 운용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부장은 이날 '2018 메트로 100세 플러스 포럼'에서 안정적 노후를 보내기 위한 부동산 투자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부동산은 묶어 두기 보다는 활용해야 한다"며 "리모델링을 하거나 신축을 통해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부동산 시장이 항상 오르지는 않는다. 가격이 떨어질 때를 대비해야 한다"면서 "주택시장 조정기를 염두하고 현금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현재의 집값에 대해 "사람에 비유하면 이미 목을 넘어 머리까지 온 상태다"라고 했다. 오를 만큼 오른 상태라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그는 "향후 집값은 전셋값을 보면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셋값이 떨어지는 지역의 아파트값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집값 하락폭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현 시점에서 '똑똑한' 부동산 투자 비법은 무엇일까.

안 부장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에 대비해 다음달이 되면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했다. 그는 "도시 외곽보다는 도심 속 인프라가 좋은 조건의 주택을 선택하는 게 정답이다"라고 강조했다.

오피스텔에 대해선 "주변 물량이 많지 않다면 수익률도 떨어지게 되고 임대수익률이 회복될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파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했다.

안 부장은 부동산 투자로 안정적인 노후를 보내는 방법에 대해 "현재 서울에서 평당 2500만원 이하로 살 수 있는 다가구 주택이 있다면 언제든 매입하라고 권하고 싶다"면서 "노후 대비 부동산 투자는 조금 긴 호흡으로 준비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