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잘 컸다, 몬스타엑스" 질투 부르는 멘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잘 컸다, 몬스타엑스" 질투 부르는 멘탈

최종수정 : 2018-03-29 07:00:00

[스타인터뷰]"잘 컸다, 몬스타엑스" 질투 부르는 멘탈

그룹 몬스타엑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그룹 몬스타엑스/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신보 '더 커넥트'로 음악적 도전

퍼포먼스 넘어 '듣기 좋은 음악' 추구

국내 콘서트·해외 투어 앞둬

그룹 몬스타엑스가 4월 보이그룹 대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차근차근 계단 밟고 올라온 3년 차 그룹의 목표는 더도 덜도 말고 1위에 오르는 것. 이미 정상의 단맛을 본 일곱 멤버들이기에 가능한 꿈이다.

몬스타엑스(주헌, 셔누, 기현, 형원, 민혁, 원호, 아이엠)는 지난 26일 오후 6시 미니 6집앨범 '더 커넥트'(THE CONNECT)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젤러시'(Jealousy)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번 앨범은 몬스타엑스에게 '도전'이다. 주헌과 민혁은 "타이틀성이 짙은 곡을 수록곡으로 채워 넣으면서 타이틀곡 선정에도 고심에 고심을 거쳤다"면서 "어떤 색깔로 가야겠다는 걸 명확히 정하기 보다, 여러가지에 도전해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몬스타엑스'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퍼포먼스. '짐승돌'이란 수식어처럼 강렬하고 파워풀한 안무와 음악이 이들을 대표하는 이미지다.

그러나 몬스타엑스는 이번 앨범에 또 다른 방향성을 끼워 넣었다. 바로 '듣는 음악'이다. 기존의 보는 음악을 추구하되, 한층 듣기 편한 음악을 내놓으면서 대중성까지 두루 아우르겠단 각오다.

타이틀곡 '젤러시'는 이 두 가지 조건에 부합한다. 셔누는 "개인적으로 저희가 내놨던 타이틀곡 중에서 가장 듣기 좋은 곡이다. 퍼포먼스와 듣기 좋은 멜로디까지 갖춘 게 '젤러시'가 아닐까 한다"고 자신했다.

"힙합 장르이면서 멜로디적인 부분에선 밝은 느낌을 가진 곡이 '젤러시'에요. 여기에 저희의 강점인 퍼포먼스를 더했죠. 음악과 안무가 어우러졌을 때 가장 많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곡이 '젤러시'였기 때문에 타이틀곡으로 선정했어요." (원호, 기현)

그룹 몬스타엑스 주헌 왼쪽부터 , 기현, 셔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그룹 몬스타엑스 주헌(왼쪽부터), 기현, 셔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몬스타엑스는 음악과 안무뿐만 아니라 이미지 변화까지 꾀했다. 이들의 설명에 의하면 이전엔 '대놓고 섹시'였다면 이젠 '은근한 섹시'란다.

원호는 "멤버들이 모두 섹시함을 갖고 있긴 하지만 이전까진 의상부터 섹시함을 어필하려고 노력하는 느낌이었다"며 "'내가 섹시하니까 봐줘!' 이런 느낌이었다면 이젠 '내 섹시함을 한 번 찾아봐' 이런 느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앨범에 수록된 곡은 총 7개.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수록곡까지 멤버들의 손이 닿았다. 다채로운 장르가 듣는 재미를 배가시키는 가운데, 이번 앨범에 대한 팬들의 기대는 일찌감치 고조돼 있었다.

탄탄한 해외 팬덤을 구축해둔 데다, 지난해 11월 '드라마라마'로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까지 거머쥐면서 '상승세'에 몸을 실었기 때문. 여기에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각개전투를 벌이며 대중적 입지의 초석을 닦았던 것도 서서히 빛을 발하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첫 1위의 여운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다. 그래서 또 다른 1위에 대한 목마름은 더욱 크다. 다만 다시 한 번 차근차근 계단을 밟아 올라가겠단 각오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말이다.

원호는 "사실 데뷔 초부터 지금까지 1위 후보에 굉장히 많이 올라갔었지만, 그때마다 1위는 하지 못해 아쉬움도 컸다. 그렇게 기대가 없어졌던 차에 갑자기 '드라마라마'로 1위를 했다"며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너무나 행복했던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데뷔 때 목표한 성공의 기준을 기준으로 지금을 평가한다면 5점, 6점 정도를 주고 싶어요. 성공을 모르고 꾸준히 성장하는 그룹이고 싶다는 게 저희의 생각이거든요. '됐다'는 생각이 들 때 멈추는 게 아니라, '됐으니까 더 나아가자'는 마음이고 싶어요."

그룹 몬스타엑스 아이엠 왼쪽부터 , 민혁, 형원, 원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그룹 몬스타엑스 아이엠(왼쪽부터), 민혁, 형원, 원호/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과속하지 않는 마음가짐이 지금의 몬스타엑스를 만들었다. 그래서일까. 컴백 당일 오후 8시 진행한 네이버 V라이브 '몬스타엑스 컴백쇼'는 인기의 척도인 하트수 2억5000개를 돌파하며 데뷔 후 가장 '핫'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오랫동안 이들을 지켜본 팬들의 신뢰, 대중적 인기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래퍼가 노래를 하고, 보컬이 랩을 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개개인의 역량이 뛰어난 그룹이고 싶다"던 몬스타엑스의 또 다른 목표는 가요계의 '이세돌'이 되는 것. 어떤 수가 오더라도 꿋꿋하게 진격하겠단 의미다. 국내 콘서트부터 해외투어까지 앞두고 있는 이들이 올 한해 의미있는 기록을 써내려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