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갈래 대학 가는 길] 수능·내신·면접 세 마리 토끼 잡아야 하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여러갈래 대학 가는 길] 수능·내신·면접 세 마리 토끼 잡아야 하는 교대 입시

최종수정 : 2018-03-22 09:21:40
⑤ 2018정시 나군 부산교대 초등교육과 합격사례

-서울·경인교대 제외 8개 교대 2019학년도 정시모집서 수능·내신 반영

부산교육대학교 UI 부산교대
▲ 부산교육대학교 UI /부산교대

교대 입시에서는 수능·내신·면접이 모두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수시모집에선 내신이, 정시모집에서는 수능 성적이 중요한 것과 비교된다.

우선 교대 수시모집은 학생부교과와 학생부종합만으로 선발한다. 따라서 수시모집에서는 내신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학생부교과의 경우 1등급대 초중반, 학생부종합이라도 최소 내신 2등급 이내를 유지해야 안정권에 있다는 것이 입시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적용하고 있어 수능 준비도 소홀히 할 수 없다. 서울교대의 경우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4개 등급합 9(자연계열은 4개 등급합 11)이고, 공주교대 학생부교과 전형은 3개 등급합 8을 적용한다.

수시모집과 정시모집 모두 인·적성면접을 치른다. 한 문제당 5분 정도의 시간을 주고 교직인성과 적성 관련 제시문을 읽고 본인의 생각을 말하는 형식이다. 제시문 형태로 특정 상황과 이슈에 대한 논리적 판단을 묻는 형태의 출제가 많다. 인·적성 면접은 수시모집 2단계에서 50~60% 반영되고, 정시모집에서는 8~30%까지 적용된다. 일반 면접과 비교해 다소 어려운 편이므로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 과년도 면접 문제를 찾아 출제 경향을 파악하고 본인만의 답을 정리해 조리있게 말하는 연습을 미리 해두면 도움이 된다.

2019학년도 10개 교대 수시, 정시 선발인원 현황 종로학원하늘교육
▲ 2019학년도 10개 교대 수시, 정시 선발인원 현황 /종로학원하늘교육

교대 정시모집에서는 수능 비중이 가장 높지만, 내신과 면접도 적용하므로 모두 준비해야 한다.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18학년도 교대 정시 합격선은 수능 국어·수학·탐구 백분위 300점 만점에 283~270점대다. 서울교대가 283점으로 가장 높고 경인교대 281점, 공주·광주·대구·부산·전주·진주·청주·춘천교대는 270점대다. 올해 서울교대와 경인교대를 제외한 8개 교대는 정시에서도 내신을 반영하므로, 수능과 내신을 함께 준비해야 한다.

2019학년도 10개 교대에서 선발하는 인원은 총 3586명(전형계획안 기준)으로, 이 가운데 정시모집에서 뽑는 인원이 1505명(42.0%)이다. 이는 전국 4년제대학 정시모집 평균 비율(25.1%)과 비교하면 1.7배 더 많다. 이외에도 이화여대, 제주대,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에서 수시모집 168명(63.6%), 정시모집 96명(36.4%) 등 총 264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2018학년도 정시모집 나군에서 부산교대 초등교육과에 합격한 A 씨의 수능 국수탐 백분위 합은 282.5으로 같은 군 성균관대 교육학과와 한양대 영어영문학과 지원이 가능했다. 가군에서는 서강대 유럽문화전공, 경희대 경영학과, 한국외대 국제학부가 지원 가능 학과였고, 다군에서는 중앙대 교육학과·영어교육과에 지원이 가능했다는 것이 종로학원하늘교육의 분석이다.

삼수 끝에 대학 입학에 성공한 A씨는 우선 자신이 부족했던 과목을 철저히 분석하고 약점을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학습계획과 전략을 세웠다고 강조했다. A 씨는 "두 번의 수능을 실패하고 삼수를 시작하면서 깨달은 것은 '지난 수능에 모든 답이 있다'는 것이었다"며 "제 경우 고등학교 내내 내신 국어성적은 좋았지만 수능 국어 성적은 매우 좋지 않았고 이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또 한 번 고배를 마셔야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제 국어 성적은 난이도가 쉬웠을 때는 성적이 좋았지만, 조금만 어려워져도 어려운 몇몇 문제에만 집착하다가 시간 관리에 실패해 뒷 부분의 지문은 읽지도 못하고 찍어야 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구체적으로 내가 취약한 부분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파악해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세워야했다"고 조언했다. 이에 따라 A 씨는 국어의 경우 6월 모평 전까지 개념 공부와 문제집을 병행해 풀면서 모르는 것은 개념서로 돌아와 공부했다. 6월과 9월 모평 이후 그날 어느 부분이 어려웠고, 시간은 어디서 부족했는지 등에 대한 감상을 적어뒀고, 이를 토대로 실전 감각을 익혔다. 9월 모평 이후엔 기출문제를 풀며 실전 모의고사로 대비했다.

부산교육대학교 상징물 부산교대
▲ 부산교육대학교 상징물 /부산교대

수학나형 1등급(백분위 95)을 받은 A 씨는 많은 양의 문제 풀이보다, 기출 문제집을 여러 번 반복해 푸는 걸 추천했다. 답을 맞추면서 틀린문제, 나시 풀어 맞춘 문제, 아예 모르는 문제 등을 구분해 표시한 뒤 틀린 이유를 적었다. 6월 이후엔 본격적으로 문제풀이를 하면서 개념에서 구멍이 난 부분이 어디인지 찾아 여러 번 반복하며 보강했다. 수학 역시 국어와 마찬가지로 9월 이후에는 기출문제 위주로 공부했다.

2등급을 받은 절대평가 수능 영어는 EBS와 기출 문제를 병행했다. 영어는 A 씨에게 가장 어려웠던 과목이었고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영향력이 미미할 것으로 합리화해 공부를 미루면서 1등급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하지만 경쟁자들이 대부분 1등급을 받아 영어 점수도 치명적이므로 절대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지문을 읽으면서 매끄럽지 못한 부분은 형광펜으로 칠해 여러 번 읽으면서 공부했다. A 씨는 "EBS를 조금 더 보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면서 "꼭 EBS와 기출 문제를 병행하면서 공부하는 방법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성공적인 재수생활을 위한 팁으로는 '남과 비교하지 말고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 A 씨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수험생 커뮤니티는 공부 자룔르 얻을 때 이외에 많이 빠져들지 않는 것이 좋다"면서 "다른 사람의 공부법을 보면서 남과 비교하게 되고 무리한 계획을 세우다 페이스를 놓치는 친구들을 종종 봤다"고 했다. 실제로 A 씨는 처음 친구들처럼 일일 플래너를 작성했지만 계획이 잘 지켜지지 않아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고, 결국 '문제집 한 권 며칠까지 풀기' 등 큰 계획을 세우고 2주마다 체크를 하는 등 자신이 지킬 수 있는 계획을 세워 공부했다.

[도움말 = 종로학원하늘교육]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