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톡톡]새학기 자녀보험, 인터넷 가입으로 실속 챙긴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보험톡톡]새학기 자녀보험, 인터넷 가입으로 실속 챙긴다

최종수정 : 2018-03-11 14:14:30

최근 지속된 경기 침체로 인해 가계경제에 대한 부담이 늘고 있다. 다만 새 학기를 맞아 외부 활동이 많아지는 자녀들의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한 보험상품 선물은 빼놓을 수 없는 일. 인터넷으로 가입하는 어린이보험은 저렴하고 합리적인 보험료에 든든한 보장까지 챙길 수 있어 학부모들의 관심이 높다.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인터넷 보험은 보험설계사를 통해 가입하는 것보다 20~30% 가량 보험료가 저렴하다. 중계 과정 없이 보험사와 소비자 간의 직접 구매로 수수료가 비교적 낮다.

생명보험사의 경우 복잡한 특약 없이 핵심보장 중심으로 주계약이 구성되어있어 이해도 쉽다. 보험료 계산부터 가입, 보험금 지급까지 전 과정을 PC나 테블릿PC,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처리할 수 있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과거 어린이보험은 교육보험이 대부분이었으나 최근에는 각종 암 진단비, 질병부터 상해 보장까지 다양한 보장 내용으로 진화하고 있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어린이보험 보장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상황에 맞게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 생명보험사는 암, 백혈병 등 발병 시 부담이 큰 중대 질병을 위주로 보장하는 반면 손해보험사 상품은 실손보장 형태로 주로 치료비를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부 생명보험사의 인터넷 어린이보험은 월 보험료 1만원 미만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의 '(무)라이프플래닛e플러스어린이보험'은 5세 기준 30세 만기, 30세까지 월납 시 여자아이는 3880원, 남자아이는 5540원이다. 6000원이 채 되지 않는 부담 없는 보험료로 각종 암 진단비, 재해장해, 골절, 입원비, 수술비 등 필요한 주요 급부를 보장해준다. 또 폐렴, 천식,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등 어린이 주요 10개 질병에 대해서는 질병 및 재해 입원비와는 별도로 추가 보장이 가능하고 치료비가 많이 필요한 고액암 치료는 일반암보다 두 배로 보장한다.

교보라이프플래닛 무 라이프플래닛e플러스어린이보험 .
▲ 교보라이프플래닛 '(무)라이프플래닛e플러스어린이보험'.

이 외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어린이보험(무)1701'은 30세 만기로 가입할 수 있다. 10년·20년·30세납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어린이보험은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고 태아부터 1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실속플랜, 표준플랜, 고급플랜 중 선택할 수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어린이보험 상품 중 100세 만기 상품도 많이 출시됐지만 어린이보험은 성인보험과 보장내역이 다르기 때문에 보장기간이 길어도 물가상승률을 고려할 때 무조건 기간이 길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다"며 "꼭 필요한 핵심 보장이 포함되어있는지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