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패션PB '밀라노 스토리' 1시간만에 매출 20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홈쇼핑, 패션PB '밀라노 스토리' 1시간만에 매출 20억

최종수정 : 2018-02-25 10:23:43

지난 22일 현대홈쇼핑이 밀라노 스토리 론칭 방송을 진행, 총 20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현대백화점그룹
▲ 지난 22일 현대홈쇼핑이 '밀라노 스토리' 론칭 방송을 진행, 총 20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현대백화점그룹

현대홈쇼핑이 신규 패션 브랜드를 론칭하며 패션부문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세웠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22일 저녁 10시 50분부터 1시간 동안 '밀라노 스토리' 론칭 방송을 진행, 이날 선보인 정장 세트와 트렌치코트가 총 1만 7000세트의 판매고를 올리고 총 20억5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2시간, 4시간 론칭 방송을 했던 'J by'와 '라씨엔토' 1시간 평균 매출액 20억원과 18억원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라씨엔토'와 'J by'의 경우 첫 방송때 제품 단가가 높은 가을·겨울 시즌에 진행한 걸 감안하면 '밀라노 스토리' 방송은 예상보다 훨씬 높은 실적"이라며 "동시간대 패션 방송이 13억~15억원이 나오면 보통 매진이 되지만 사전 협력사와 협의해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번 론칭 방송에서는 밀라노 스토리 공식 모델인 방송인 정지영씨가 일일 쇼호스트로 참여했다. 상품과 다양한 상황에 알맞은 본인만의 스타일링 연출법 등을 편하게 설명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회사측은 보고 있다.

실제 라디오 DJ로 유명한 정지영씨의 부드러운 음성을 '밀라노 스토리' ARS 주문 멘트에 적용해 ARS 주문 건수가 평상시보다 30% 높게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홈쇼핑은 '밀라노 스토리'의 인기를 이어가고 대표 패션 브랜드로서 인지도를 강화하기 위해 다음달 7일 오전에 정장세트와 트렌치 코트 2차 방송을 긴급 편성했다. 다음달 말부터는 린넨 시리즈(재킷·베스트·블라우스) 등 총 10여 종의 아이템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라씨엔토'와 실용성과 합리적인 가격대를 앞세운 '밀라노 스토리'를 '투트랙(Two-Track)' 전략으로 패션 PB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단아하고 지적이면서 세련된 이미지의 정지영씨가 '밀라노 스토리' 브랜드 이미지와 부합해 30~40대 여성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며 "정지영씨와 고객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토크 콘서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