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령의 행복한 금융집짓기] 자본가란 무엇인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상령의 행복한 금융집짓기] 자본가란 무엇인가?

최종수정 : 2018-02-23 07:34:46

자본가란 무엇인가?

오상열 칼럼리스트
▲ 오상열 칼럼리스트

예산을 수립하고, 가계부를 통해서 돈이 모이게 되면 자녀교육자금과 주택 담보대출을 모조리 상환하게 된다. 그리고 드디어 자본주의의 최상의 단계인 자본가가 된다. 자본가란 누구인가? 로봇 기요사키의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에 보면 직업의 4가지 형태가 나온다. 첫째는 직장인이다. 정해진 월급을 받는다. 열심히 일해서 그 월급을 벌고, 조금 놀아도 그 월급이 나온다. 그래서 대부분 열심히 일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아주 가끔 있다.

정해진 월급이 아쉬운 일부 사람은 직장을 나와서 공격적으로 자기 사업을 하게 된다. 개인 사업자(Self-Employer)이 자 자영업자(Entrepreneur)이다. 본인의 돈으로 사업하기가 어려우니 남의 돈을 빌리거나 신용보증기금이나 기술보증기금 등을 통해서 대출을 받고 사업을 시작한다.

하지만 사업은 본인이 애초 생각했던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 그래서 매우 어려운 고비를 겪게 된다. 우리나라의 스타트업(start-up)들은 보통 죽음의 계곡(Valley of Death)을 3년이라고 이야기한다. 창업한지 3년을 넘지 못하고 폐업하는 자영업자가 50%를 넘는다는 통계가 있다. 2개를 빼고는 모두 간판이 바뀌고 인테리어를 다시 해야 한다는 뜻이다.

특히 인구가 절벽으로 떨어지는 2018년 이후가 되면 이러한 현상은 더욱 커질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존에 성공한 자영업자들을 우리는 사업가라고 호칭한다. 이들은 특유의 시스템(system)을 통해 현금흐름이 일정하도록 만드는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자영업자가 1인 사장이면서 월 소득의 흐름이 일정치 않다면 개인사업자는 종업원을 고용하면서 소득흐름이 일정한 안정된 상황을 의미한다. 마지막 4번째 직업의 구분이 바로 자본가 영역이다.

3단계까지는 사람이 근로를 제공하거나 용역을 제공하고 사업을 하여 돈을 버는 노동의 대가이지만 자본가는 돈이 돈을 버는 시스템이다. 흔히 불로소득이라고 이야기하는 머니 프리(Money Free)의 단계이다. 자본소득은 보통 이자소득, 배당소득, 임대 소득으로 분류된다. 대부분 이 세 가지가 노동 없이도 자동으로 매달 생성된다.

이러한 자본가의 단계에서는 투자를 내 마음대로 할 수가 있게 된다. 투자는 크게 금융자산과 부동산 자산으로 구분할 수 있다. 부동산에는 주거용 부동산과 수익형 부동산이 있다. 수익형 부동산에는 주택, 상가, 토지 등이 있다. 중요한 점은 수익형 부동산으로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보통의 노력을 들이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뒷짐지고 월세 받으러 다니는 스크루지 영감을 생각하면 안 된다. 임차인을 관리하고 상권의 변화를 살피고, 그에 맞는 전략을 짜야 하기 때문이다. 적정 투자수익률도 중요하지만 세금을 감안한 세후 수익률에 대한 개념도 중요하다. 향후 현금흐름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따라 언제 양도하는 것이 좋은지 임대수익으로 가는 게 좋은지를 결정하기도 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건축물 관리 대장이나 토지개발 계획원과 같은 기본적인 부동산 자료에 대한 공부를 미리 해야 한다. 5년 후에는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서는 공부를 해야 한다. 부동산으로 돈을 벌기 위해서는 부동산을 공부해야 한다. 대출을 갚기 위해서는 대출을 공부해야 한다.

■ 오상열 칼럼리스트 주요경력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

-펀드투자상담사, 증권투자 상담사

-한국FP협회 무료재무상담위원

-미국American College CFP과정 수료

-前 COT, 50주 3W, 월 77건 체결 기네스

-단국대학교 무역학과 졸업

-前삼성생명 라이프테크 FP

-前 삼성화재 교육팀 근무

-現 오원트금융연구소 대표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