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현의 여성당당] 성장통을 겪고있는 한국의 조직문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지현의 여성당당] 성장통을 겪고있는 한국의 조직문화?

최종수정 : 2018-02-02 10:24:08
▲ 경민대학교 국제비서과 오지현 교수 학과장
▲ ▲ 경민대학교 국제비서과 오지현 교수(학과장)

국내의 여성인력 활용은 표면적 제반여건이 호전되면서, 직장여성이 승진에 유리한 핵심부서로 진입 하는 것을 막는 '유리벽' 및 승진을 가로막는 '유리천장'은 과거에 비해 많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아직도 상당한 비율의 커리어 우먼들이 남성중심의 기업문화에서 일·가정 양립의 어려움으로 인해 직장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기업의 중요사항을 결정하는 리더로서의 여성비중은 아직도 저조한 실정이다. 이렇게 조직 내 여성의 대표성이 저조한 이유는 교육과 훈련, 업무배치, 승진, 업무평가를 포함한 인사시스템에서의 차별이 누적된 결과도 있지만, 남성위주의 조직문화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우리나라는 남성위주의 조직문화가 강하게 형성되어 있는데, 이는 장시간 근무를 강조하는 조직문화를 통해서도 살펴볼 수 있다. 가사 및 자녀양육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여성들에 비해 장시간 업무수행이 가능한 남성들은 회사에 늦게까지 남아 지시사항을 수행하기 위해 대기한다. 이로 인해 남성들은 조직 또는 상사의 명령을 즉각 이행할 수 있는 이상적인 조직구성원으로 간주된다. 이외에도 잦은 야근 후 회식과 같은 음주문화, 사우나 후 형님 문화 등 상사와의 비공식적 유대관계를 통해 업적평가와 승진에 있어서 유리한 평가를 받게 되는데, 이러한 조직문화는 여성의 승진에 불리하게 작용한다. 즉, 장시간 근무를 포함한 잦은 야근을 하는 남성은 야근 후 상사와의 비공식적 모임을 통해 인적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조직으로부터 열심히 일하는 직원으로 인식되어 승진 시에도 여성에 비해 유리한 조건을 선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승진에서의 남녀차이에 대한 조사를 통해 남성 중심적 회사관행이나 조직문화가 여성의 승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임을 밝혀왔다. 한예로 국내 C시중은행의 여성임원은 남성위주의 조직생활에서 어려운 점에 대해 "승진인사가 있을 때 최고 인사권을 행사하시는 분이 남성이다 보니 남성에게 더 많은 승진 기회를 제공하는 조직문화가 있어요. 고위직 승진 자리를 놓고도 남성을 우선시하는 조직의 문화가 힘든 것 같아요." 또한 "아직까지도 우리나라 대부분의 기업 조직문화 자체가 남성 중심적으로 보수적이다보니 여성들의 능력을 키워주지 않았다고 봐요. 사실 여성들을 믿고 일을 맡기면 잘 해낼텐데 말이죠."라고 응답하였다.

이에 조직적 차원에서 여성들의 경력촉진을 저해하는 주된 원인인 남성위주의 조직문화를 점진적으로 개편해 나가야 할 것이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조직 내 정책입안 시 여성들만이 가지고 있는 부드럽고 섬세한 소통능력, 적극적 의미의 지구력, 다양한 경험에서 나오는 통섭능력 등을 토대로 그들만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시스템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 오지현 주요 경력

-기아자동차 회장비서

-유로통상(몽블랑) 비서실장

-고용노동부 국가기술자격비서시험 출제위원 및 감수위원

-정책학 박사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