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두 유 노우' 한국?"에 빠진 TV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두 유 노우' 한국?"에 빠진 TV

최종수정 : 2018-01-28 16:03:41
 기자수첩 두 유 노우 한국 에 빠진 TV

[기자수첩]'두 유 노우' 한국?

최근 TV를 점령한 트렌드는 바로 '외국인'이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그려지는 그들의 '한국 사랑'은 얌전히 숨겨뒀던 애국심까지 슬쩍 끌어올리며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한다. 그러나 이유 모를 찜찜함이 드는 건 왜일까.

외국인을 소재로 한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tvN '윤식당2',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 JTBC '비긴어게인' 등이다.

'윤식당2'와 '비긴어게인'은 한국 연예인들이 해외로 나가 각각 한국 음식과 음악을 전파하며 소소한 힐링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윤식당2'의 경우, 식당에서 벌어지는 잔잔한 재미로 시청률 고공행진을 기록 중이다.

반면 '어서와'는 외국인들이 한국을 방문해 관광에 나서는 포맷이다. 한국에 정착한 외국인의 친구들이 한국을 처음으로 관광하며 겪는 일들을 리얼하게 그려낸다.

이 외에도 외국인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은 숱하게 많다. 각 프로그램은 서로 다른 포맷을 갖고 있지만 외국인에게 '한국'이라는 낯선 문화를 소개한다는 공통점을 갖는다.

한국 문화를 해외에 전파하는 것이 무엇이 문제랴. 그러나 이따금 '낯선 시선'이 주가 되지 못하고, 그들의 좋은 평가에만 집착한다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불편하게 한다.

'윤식당2'의 경우 음식에 대한 혹평은 거의 들을 수 없고, '어서와' 역시 리얼한 체험기를 표방하지만 한국에 대한 호평이 주를 이룬다.

물론 이들 모두 예능 장르인데다, 힐링을 앞세우고 있기에 혹평까지 내보낼 이유는 없다. 다만 줄지어 나오는 외국인들의 호평 폭격이 마냥 편하지만은 않다. 마치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전 세계적인 인기 몰이를 했던 당시 "두 유 노우(Do you know) '강남스타일'?"을 묻던 느낌과 흡사하다.

뿐만 아니다. "한국인들은 예의바르다", "한국인들은 전통을 잘 지킨다"와 같은 이야기들은 듣기에 좋지만 그 한 편에 오리엔탈리즘이 깔려 있음을 '우리는' 인식해야한다. 백인 위주의 출연자들을 떠올린다면 더욱 그렇다.

물론 이들 프로그램이 한국 문화를 보다 더 넓은 세계로 알린다는 점에선 이견의 여지가 없다. 다만 '전파' 아닌 '인정'에 목 메는 흐름은 지양해야 한다. 있는 그대로의 '낯선 시선'이 필요한 때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