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자동차 '순정품' 명칭 이대로 사용해도 되는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자동차 '순정품' 명칭 이대로 사용해도 되는가?

최종수정 : 2018-01-24 16:41:01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자동차 부품은 다양하다. 종류도 워낙 많지만 제작 단계에서 사용하는 부품이 있는 반면 수리용으로 사용되거나 심지어 대체품이나 리사이클링을 거쳐 재활용된 부품도 고려해야 한다.

문제는 노후화된 자동차에 새로운 부품을 사용하는 경우 배보다 배꼽이 큰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즉 100만원 짜리 자동차에 200만원 짜리 단순 자동차 부품을 교체하는 경우도 많다. 분명히 낭비라 할 수 있다.

선진국에서는 대체품이라고 해 접촉사고 시 많이 교체하는 부품의 경우 중소기업에서 생산된 저렴하면서도 인증된 대체품을 많이 사용한다. 선진시장인 미국이나 유럽은 자동차 사고 이후 수리부품으로 대체품을 전체 부품 대비 약 30~40% 정도를 사용한다. 경제적인 이득은 물론 리사이클링 측면에서 다양한 이점이 발생해 더욱 활성화에 노력한다.

우리나라도 4년 전 입법절차를 거쳐 관련 대체부품이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개점 휴업상태나 다름없다. 소비자가 보험 사고 처리 시 신품만을 고집하거나 메이커 및 수입사 등에서 디자인 등록을 해 중소기업에서 같은 부품을 생산하지 못하게 하기 때문이다.

아직 법적인 부분은 물론 메이커 등의 인식 전환, 소비자의 인식 등에서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또 자동차 부품에서 부정적인 시각을 갖게 되는 이유는 신품을 제외하고 모든 자동차 부품이 B품이라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인식의 중심이 되는 대표적인 명칭이 바로 일명 '순정품'이다. 굳이 순정품을 정의하면 제작 단계에서 양산차에 들어가는 부품을 언급하는 회사의 브랜드명이라 할 수 있다.

양산차에 장착되는 부품은 최고의 부품도 아니고 어느 정도 견딜 수 있게 만든 부품이다. 얼마든지 비용을 수반하면 더욱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으나 완성차 제작 과정에서 경제적인 논리로 탄생한 괜찮은 부품 정도에 불과하다. 즉 최고의 부품이 아닌 A~B급 정도라고 판단하면 된다. 경우에 따라 더욱 좋은 제품을 만들 수도 있고 대기업뿐만 아니라 기술을 갖춘 중소기업 제품이 최고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

문제는 순정품이라는 브랜드명을 일상적으로 최고의 부품으로 판단하고 이를 그대로 수용하는 태도다. 순정품이라는 명칭이 각종 매스컴에 걸러지지 않고 사용되다보니 상대적인 명칭인 '비순정품'은 나쁜 부품으로 인식하는 이분법적 세뇌가 진행되고 있다.

이러다보니 앞서 언급한 대체품의 경우도 법적·제도적으로 구축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가 아예 외면하고 사용하지 않게 되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이 같은 문제는 최근 더욱 확대되는 분위기다. 국토교통부가 자동차 튜닝 관련법을 제정하면서 법적인 명칭으로 순정품이라는 명칭을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오류를 저지르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대체품 문제도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하고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으면서도 같은 부처의 다른 한쪽에서는 순정품 명칭을 여과 없이 법적으로 사용하는 이율배반적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굳이 '순정품' 명칭을 법적으로 사용하려면 '초순정품', '순정품', '정품', '대체품', '재활용품' 등의 인증부품으로 나누어 사용하는 편법도 생각할 수 있다.

이제 순정품이라는 명칭을 공식적으로 사용할 것인지 아니면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글로벌하게 통용되는 부품명을 사용해 다양한 부품군을 형성해 소비자가 선택할 것인지 고민해야 할 시기이다. 정부에서도 제대로 인지해 중소기업형 자동차 부품 활성화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지금 상황이 계속 진행된다면 순정품과 비순정품의 이분법적 기준만 남고 부품도 두 가지만 존재하게 될 것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