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학자금대출 부담 가벼워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학생, 학자금대출 부담 가벼워져

최종수정 : 2018-01-22 10:09:17

청운의 꿈을 위해 학자금 부담을 감당하며 학교를 다니지만, 졸업하고 나면 취업할 곳이 없어 학자금대출 족쇄에 묶이는 대학생의 어깨가 조금 가벼워질 전망이다.

2018년 1학기 학자금대출 금리는 2.2%로 인하됐다. 또 학자금대출 부실채무자 대상 취업연계 신용회복지원제도도 확대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김상곤)와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안양옥)은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지난 학기의 2.25%에서 2.20%로 지난 학기보다 0.05%포인트 인하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기존 100만명을 포함 약 131만명 학생들은 1학기 동안 약 20억원(연간 40억원)의 이자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근 미국의 기준금리와 국내 시중은행의 평균 대출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학자금 대출 이자 부담 완화'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여, 학생·학부모의 학자금대출 상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이뤄진 조치다.

이밖에도 지난 학기 최대한도 100만원이었던 일반 상환 학자금 생활비 대출이 최대 150만원으로 한도가 상향됐다.

학생들이 고금리 대출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적정 수준의 생활비를 지원함으로써, 생활비 걱정 없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함이다.

기대출자에 대한 지원 확대를 통해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들에게 맞춤형 신용회복지원 기회도 제공한다.

저소득 사회초년생의 상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상환기준소득을 지난해 1856만원에서 8.5%(157만원) 인상된 2013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또, 학자금대출 부실채무자의 취업활동과 성실 상환을 지원하기 위해 취업성공패키지 지원 종료자를 대상으로 연체이자(지연배상금 및 손해금) 감면과 신용유의정보 등록 해제 등 취업연계 신용회복지원 제도를 확대한다.

취업성공패키지 참여자 중 학자금대출의 이자 또는 원리금 상환을 6개월 이상 연체한 학자금대출 장기 연체자는 최대 20년까지 분할상환약정을 할 수 있다. 연체이자 감면과 초입금 감면, 신용유의정보 등록 해제 등 신용회복 혜택도 제공한다.

한국장학재단 안양옥 이사장은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들이 신용유의자에서 벗어나고 채무감면을 통해 상환부담도 줄어들어 개인별 재무 건전성이 상승되는 선순환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학기 학자금 대출은 1월 3일부터 본인의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여 한국장학재단 누리집(www.kosaf.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고, 등록금 대출은 4월 25일까지, 생활비 대출은 5월 4일까지 신청 할 수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