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 수소 연료전지차, 개발·보급 현명한 진출 방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 수소 연료전지차, 개발·보급 현명한 진출 방법은?

최종수정 : 2017-12-27 15:14:31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친환경차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차로 나뉜다.

현재 내연기관차와 치열하게 싸우는 기종은 하이브리드차다. 1997년 12월 도요타의 프리우스가 세계 최초의 양산차로 출시되면서 시작된 차종으로 역사적으로 20년이 넘는 차종이다.

이러한 차종의 인기가 시작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그 만큼 일반인의 인식이 전환되는데 시간이 걸리고 차량 구입에 냉정하기 때문이다.

하이브리드차는 기술이 진보하고 확실한 고연비와 가격적 장점이 부가되면서 본격적인 우위를 차지했다. 보조금을 받지 않아도 장점이 부각되는 상황인 것이다.

올해 전체 수입차 판매의 약 20%가 일본 3사가 차지하는데 이 중 하이브리드차의 비중이 높다. 여기에 배터리 기능을 보강한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전기차는 아직 인큐베이터 모델이다. 보조금으로 유지하고 있으나 이 부분이 바로 사라지면 어느 누구도 구입하지 않을 정도로 내연기관차에 비해 단점이 아직 많다. 그러나 최근 단점이 많이 사라지기 시작하면서 향후 빠른 기간 내에 안착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전기차의 가장 큰 장점은 우리 주변에 전기에너지가 풍부하다는 점이다. 이미 인프라가 구성되어 있고 무궁무진한 전기에너지를 어떻게 쉽게 자동차에 적용하는가에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수소 연료전지차의 경우 지난 2013년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형 수소 연료전지차를 생산해 보급하기 시작했고 이제는 2세대 모델을 생산 중이다. 이후 도요타와 혼다가 가세했고 최근 모터쇼에 벤츠가 수소 연료전지차를 전시하여 관심을 크게 나타내고 있다.

수소 연료전지차는 지구상의 풍부한 기본 물질인 수소와 산소를 결합해 물만 배출해 리사이클링 측면에서 완전한 무공해 차량인 만큼 궁극의 차량이라는 점에는 모두가 이견이 없다. 특히 우리나라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비교 우위에 있어서 향후의 가능성을 크게 높이고 있으나 후발 주자인 도요타 등이 경쟁력 높은 차종을 투입하면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그러나 아직 수소 연료전지차는 해결과제가 다른 친환경차에 비해 많은 난제를 지니고 있는 실정이다. 부생수소 등 석유자원에서 뽑아내거나 물 등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생산하기에는 배보다 배꼽이 커서 경제성 측면에서 큰 악재를 지니고 있다.

또 수소 충전소도 워낙 고가이고 안전상의 불안감을 가진 소비자측면에서는 님비현상도 앞으로 해결해야 하는 과제다. 생산된 지 수년이 지났건만 아직 관공서용 등에 한정되어 있고 일반용 판매가 이루어지지 않는 부분도 향후 해결이 쉽지 않은 문제점이다.

수소 연료전지차는 앞으로 중요한 먹거리다. 당연히 원천기술과 주도권 확보는 중요한 숙제인 만큼 산학연관의 뜻이 모아야 한다. 그러나 올인하는 것에 문제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현실적으로 당장 5~10년을 먹고 살아야 할 과제가 바로 전기차로 나타나고 있고 글로벌 시장도 이에 반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선진국 대비 3~5년 정도 기술적인 부분이나 양산형 등에서 떨어지고 있어 배가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선진국 대비 크지 않은 시장과 작은 연구개발비 등 생각해야 할 고민이 많은 상태에서 현명한 선택과 집중도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향후 수십 년간 기존 내연기관차와 친환경차가 다양하고 치열하게 싸우면서 점유율 전쟁을 본격적으로 펼칠 것이다. 우리가 어느 차종에 고민하여야 할지는 다양성 측면에서 생각하고 현실적으로 주도권을 쥘 차종이 무엇인지 더욱 심사숙고해야 한다. 남들보다 반걸음 앞선 전략으로 중단기적 먹거리와 장기적 먹거리를 나누어 현명하게 대처하는 모습이 필요한 시점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