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TV홈쇼핑 현장을 둘러봤다, 분주함 속에 트렌드가 보였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TV홈쇼핑 현장을 둘러봤다, 분주함 속에 트렌드가 보였다

최종수정 : 2017-12-21 13:22:45

"어머 저건 꼭 사야해 핸드폰이 어디있더라"

무심하게 채널을 돌리다가 눈길을 빼앗은 TV홈쇼핑 상품을 보며 나도 모르게 전화기를 들고 주문을 한 적이 여러번 있었다. 따뜻한 찹쌀밥을 숟가락에 얹어 잘 익은 김치를 올린 장면이 TV화면을 가득 채울 때 떨려오는 두 손을 주체하지 못했다.

대한민국 홈쇼핑 산업은 가히 세계 최고 수준이다. 집에서 TV를 통해 상품을 볼 수 있는 장점은 물론이고 쇼핑이 힘든 시골 외지에서도 케이블방송만 터지면 백화점에서 쇼핑하듯이 상품의 정보를 들어보고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돼있다.

이름 생소한 중소기업에게도 홈쇼핑은 소비자들에게 상품을 알리기 위한 첫 관문으로 여겨진다. 실제로도 홈쇼핑을 통해 성공한 중소기업제품들은 셀 수 없이 넘쳐난다.

지난 18일 롯데홈쇼핑과 CJ오쇼핑을 찾았다. 자사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홈쇼핑을 찾은 판매자, 방송을 준비하는 홈쇼핑 관계자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눈에 띄었다.

롯데홈쇼핑 본사 전경. 정연우 인턴기자
▲ 롯데홈쇼핑 본사 전경. /정연우 인턴기자
롯데홈쇼핑 250스튜디오에서 삼성전자 냉장고 판매 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구서윤 인턴기자
▲ 롯데홈쇼핑 250스튜디오에서 삼성전자 냉장고 판매 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구서윤 인턴기자

◆中企 판로 확대 기여 '롯데홈쇼핑'

"자 이쪽을 보시면요 냉장고 안쪽 공간이 굉장히 넓습니다" 롯데홈쇼핑에서 삼성전자의 냉장고를 생방송으로 판매하는 쇼호스트 두 명이 상품에 대해 설명하며 TV를 통해 구매를 고민하는 소비자들을 열심히 설득하고 있었다.

냉장고 판매 방송이 진행된 곳은 롯데홈쇼핑의 '250스튜디오'다. 롯데홈쇼핑 방송센터의 스튜디오 이름 앞에는 숫자가 붙어있다. 이는 스튜디오의 평수를 가리킨다.

스튜디오의 규모에 따라 판매하는 제품이 나뉘는데 250스튜디오에서는 주로 의류, 렌터카, 대형가구 등의 판매방송이 진행된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250스튜디오에는 트럭까지 들어올 수 있다"며 대규모 스튜디오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옆에 있는 50평 규모의 '050스튜디오'에서는 CG를 활용한 여행과 금융방송을 주로 진행된다.

생방송으로 지켜본 상품은 삼성전자 냉장고였지만 방송 편성표를 쭉 읽어보니 처음 본 브랜드 상품도 여럿 있었다.

이에 대해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롯데홈쇼핑이 판매하는 전체 상품 중 65%가 중소기업 제품"이라며 "중소기업전문인 공영홈쇼핑과 홈앤쇼핑을 제외하면 5개 홈쇼핑 회사 중 가장 많이 중소기업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 입장에서 보면 홈쇼핑 입점이란 매우 까다로운 조건일 수 있다. 홈쇼핑 업체측에서도 제품력과 소비자 수요 등을 깐깐하게 따져가며 판매 방송을 기획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소비 트렌드를 TV홈쇼핑을 통해 엿볼 수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중소기업 입장에서보면 홈쇼핑 입점으로 판로가 넓혀질 경우 기회도 많이 주어진다. 대표적으로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베트남 호치민에서 '한류박람회'를 개최, 약 1900억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추운 겨울을 맞이한 현재 TV홈쇼핑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제품군은 '의류'였다. 특히 올해 '롱패딩' 열풍에 힘입어 패딩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현재 패딩은 방송 시작만하면 완판"이라고 설명했다.

CJ오쇼핑 본사 앞. 김현정 인턴기자
▲ CJ오쇼핑 본사 앞. /김현정 인턴기자
CJ오쇼핑의 타사 방송 모니터링 현장. 김현정 인턴기자
▲ CJ오쇼핑의 타사 방송 모니터링 현장. /김현정 인턴기자

◆국내 최초 홈쇼핑 'CJ오쇼핑'

같은날 방문한 CJ오쇼핑 본사 스튜디오에서는 참존 화장품의 수분크림의 판매가 진행되고 있었다.

"어머 어머 이건 가까이에서 보셔야 해요. 밤에 바르고 자면 피부가 이렇게 쫀득쫀득 해져요. 글쎄 이게 사장님이 사모님 주려고 만든 수분크림이래요"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하는 쇼호스트가 화장품을 이렇게 설명하자 이에 화답하듯 상황 전광판의 주문량이 빠르게 증가했다.

TV화면으로 잡히는 스튜디오의 반대편에는 현재 판매 상황을 알려주는 모니터가 있다. 각양각색의 막대그래프가 빠르게 움직이며 전화와 PC, 모바일 주문량을 실시간으로 나타내고 있었다.

기자는 "고객님 곧 품절이예요. 수량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라고 익히 들은 멘트가 진짜일까 의심했었다. 실제로 스튜디오에 있는 모니터는 실시간 판매 상황이 어떤지를 모두에게 공개하고 있었다.

눈에 띄는 건 전화 주문량을 압도하는 PC, 모바일 주문량이다. 과거 TV를 보며 전화로 주문하는 방식에서 PC나 모바일로 주문하는 형태로 홈쇼핑 소비자의 구매 패턴이 바뀐 것이다.

생방송 화면이 광고로 넘어가자 '82, 85, 128, 135..' 주문량 그래프가 빠르게 치솟기 시작했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어머님들이 방송 시간에 홈쇼핑 쇼호스트의 얘기를 열심히 듣고 계시다가 광고가 시작되면 제품을 주문하기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CJ오쇼핑은 국내 최초 홈쇼핑 회사 '39쇼핑'이 전신이다. 이를 증명하듯 CJ오쇼핑 본사 안에는 'CJ홈쇼핑 역사관'이 있다. 긴 복도를 지나면서 CJ오쇼핑의 39쇼핑 인수, 군포물류센터 건립, CJmall 오픈 등의 역사를 엿볼 수 있었다.

CJ오쇼핑 관계자는 "현재 CJ는 국내시장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2004년부터 동방CJ(상하이)를 시작으로 해외진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CJ오쇼핑은 현재 베트남과 멕시코, 말레이시아 등 전 세계에 구축한 글로벌 홈쇼핑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있다"며 "현재는 해외에서 TV홈쇼핑만을 진행하고 있지만 곧 모바일 PC웹까지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연우·임현재·나유리·김현정·구서윤·유재희 인턴기자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