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평창 올림픽 G-50, 5G 서비스도 막판 고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 평창 올림픽 G-50, 5G 서비스도 막판 고삐

최종수정 : 2017-12-20 15:03:35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 사장이 KT 5G 올림픽 준비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KT
▲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 사장이 KT 5G 올림픽 준비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 KT

【평창·강릉(강원도)=김나인 기자】 "지금 강릉의 5G 네트워크 상황은 어떤가요?"

"강릉 지역은 몇 개월간 연구원들이 나와 망을 구축하고 최적화를 충분히 수행해 버스에서 체험하는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눈덮힌 설원 강릉 경포호 인근, 5세대 이동통신(5G) '커넥티드 버스' 안에서 5G를 통한 양방향 서비스로 연구원과 실시간 홀로그램 영상통화로 네트워크 상황을 점검한다.

같은 시간 평창 5G 센터. "네트워크 장애 조치 방법 알려줘"라는 직원 음성 명령에 AI 솔루션 '5G AI 네트워크 관제 시스템'이 네트워크 장애 처리를 자동으로 수행한다.

오는 2018년 2월에 열리는 '2018 평창 올림픽'의 G-50을 앞두고 올림픽 공식 후원사 KT가 구현할 5G 서비스 일부 모습이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사장은 20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그간 도쿄는 컬러TV 중계, 토리노에서는 최초 모바일 생중계, 리우는 UHD 방송 구현 등 눈으로만 즐기는 올림픽이었다면 다가오는 평창 올림픽은 '아웃사이드 트랙'에서 '인사이드 트랙'으로 실제 현장에 있는 듯한 몰입감을 5G 기술로 즐기는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이날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개, 올림픽 최초 4개의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림픽 최초로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클라우드 서비스, IP 기반의 무선통신 서비스(IP-PPT), 프리미엄 기가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계 최초로는 실시간 IPTV 다국어 서비스, LTE 기반 멀티미디어 서비스 스카이 라이프 TV, 5G 단말, 5G 네트워크,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5G 공통규격을 완성하고 5G 서비스 실증을 올해 초 테스트 이벤트에서 완료했다. 또 지난해 10월부터 노키아, 에릭슨 등 글로벌제조사 간 협업을 위해 'KT 5G 센터'를 운영하고, '평창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렇게 구축된 5G 네트워크는 '5G AI 네트워크 관제 시스템'을 통해 운용할 계획이다.

오성목 사장은 "KT는 80개에 달하는 올림픽 베뉴, 올림픽 선수촌·미디어촌 등 주요 시설의 완벽한 방송·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1100㎞에 달하는 광케이블 선로를 구축했다"며 "이외에도 IDC 등 유무선 방송·통신 인프라 준비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대규모 서비스를 위해 올림픽 때는 25만대의 모바일 단말기, 인터넷 전화 1만3600대, 올림픽망 전용 와이파이 6300개 등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시청자들은 올림픽 기간 동안 KT 5G 네트워크를 통해 생생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된다. KT는 경기장, 선수촌, 호텔 등 선수들과 올림픽 관계자를 위해 인터넷TV(IPTV) 5000여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올림픽 IPTV 지상파 채널에는 영어, 스페인어, 일본어, 중국어, 불어 등 실시간으로 6개국 외국어 자막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다.

옴니뷰 포인트 뷰, 싱크뷰 등도 탑재해 올림픽 시청자들도 집안에서 영상을 통해 선수 시점에서 경기를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선수 번호판에 옴니 포인트 뷰를 달면, 선수가 이동하는 대로 카메라 영상과 GPS 신호가 단말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전달돼 지금 몇 등인지, 선수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뭔지 알 수 있는 식이다. 싱크뷰의 경우 봅슬레이 바디에 달아 실제 선수 시점에서 봅슬레이를 타는 듯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된다.

KT 커넥티드 버스 스크린에서 띄워진 평창 올림픽 5G 커넥티드카 운행루트. 김나인 기자
▲ KT 커넥티드 버스 스크린에서 띄워진 평창 올림픽 5G 커넥티드카 운행루트. / 김나인 기자

자율주행차 일종인 5G 커넥티드 버스와 스카이십, 5G 단말을 연동해 시연도 진행한다. 5G 커넥티드 버스를 따라 스카이십이 비행하는 상황에서 스카이십이 촬영한 영상을 5G망을 통해 전송, 이를 5G 단말로 확인하는 식이다. 이날 탑승한 5G 커넥티드 카에서는 실시간 홀로그램 영상통화, 5G 캠, 업링크서비스 등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적인 올림픽 운영을 위해 사물인터넷도 활용한다. KT의 소물인터넷(NB-IoT) '위치 알림이' 서비스를 통신 운용 업무를 수행하는 요원들에게 실제 적용키로 한 것이다. 위치 알리미를 이용하면 통신 장애 발생 시 가장 인접한 기술요원과 차량 배치가 가능해 조치 시간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오성목 사장은 "IOC의 규격은 30분인데 15분 만에 통신 장애를 복구했다"며 "첨단 ICT 기술 올림픽에 적용해 원활한 화면 나오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AI 서비스를 5G 네트워크 관제 시스템에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음성 명령으로 5G 장비 점검과 장애 조치를 선제적으로 할 수 있게 된다.

AI 관제시스템을 담당하는 KT 관계자는 "기존에는 시설에 대해 이상이 있는지 없는지 문제가 생긴 이후 조치를 취했지만 AI 적용으로 장애를 미리 예측해 운영자가 장애 전 미리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5G 서비스는 올림픽뿐 아니라 향후 5G 기술 선점을 위한 디딤돌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하다.

오 사장은 "5G 기술 표준화가 내년 이뤄지고 2019년 상반기가 5G 상용화 시점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실제 단말이 언제 출시되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실제 KT뿐 아니라 미국 버라이즌, AT&T 등 글로벌 통신사들도 5G 선점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또 평창 올림픽 이후 베이징, 동경 올림픽이 이어지는 만큼 5G '메달 없는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성목 사장은 "규격, 칩, 단말, 시스템, 서비스 등 준비를 철저히 해 글로벌 5G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KT는 최근 SK텔레콤 네트워크 중계망 훼손에 관해 "어떤 루트를 통해서든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KT는 평창을 방문한 기자단에 "SK텔레콤이 알펜시아 700골프클럽 입구부터 바이애슬론 경기장, 스키점프대, 알펜시아 콘서트홀까지 이어지는 올핌픽 통신망 및 중계망 통과 구간에 KT 관로를 무단 사용했다"고 말했다.

KT 관계자는 "국가적 올림픽 행사에 통신망 훼손은 국가, 통신 서비스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심각한 문제"라며 "조직위에 항의해 지금 대응을 하고 있지만 SK텔레콤에서 아직까지 100% 원상복구를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