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꿀팁]IPO 공모주 투자땐 증권발행실적보고서 활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꿀팁]IPO 공모주 투자땐 증권발행실적보고서 활용

최종수정 : 2017-12-13 15:07:41

#최근 주식투자에 입문한 A씨는 오랫동안 치밀한 분석 끝에 B기업 기업공개(IPO) 공모주에 투자했다. 그러나 상장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매도물량이 늘어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A씨는 전혀 예측하지 못한 일이 일어나자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A씨가 투자하기 전에 증권발행 실적보고서를 봤다면 매도물량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일이었다. 기관투자자들이 배정받은 물량은 물론 매도가 가능한 시기도 상세하게 기재돼 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13일 IPO 공모주에 투자할 때는 투자설명서, 증권발행 실적보고서를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공모가격의 산정근거와 수요예측 결과, 청약 현황 등 공모주에 투자할 때 반드시 알아야 할 필수요소가 담겨 있어 투자판단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공모가격이 적정 수준보다 높게 결정된 경우 투자수익에 부정적이다. 공모가 산정방법과 근거 관련 공시정보를 활용하면 공모가격의 적정성을 판단할 수 있다.

주관회사별로 IPO 업무역량에 차이가 날 수 있으니 해당 주관사의 과거 IPO 실적을 참고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에서 어떤 평가를 받았는 지도 참고 지표가 될 수 있다.

수요예측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할수록 상장일 종가가 최종 공모가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다. 수요예측 후 제출되는 정정 투자설명서에는 기관투자자 유형별(국내·해외, 운용사·투자매매중개업자·연기금 등) 수요예측 참여내역 및 경쟁률, 신청가격 분포 등 수요예측 결과가 상세히 나온다.

자료 금융감독원
▲ 자료: 금융감독원

또 실제 청약경쟁률이 높을수록 상장일 종가가 공모가보다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발행 실적보고서에는 청약자 유형별(우리사주조합, 기관투자자, 일반투자자, 기타)로 구분해 청약경쟁률 등 청약현황을 알 수 있다.

기관투자자는 공모주를 많이 배정받는 조건으로 공모주를 상장 이후 일정 기간 동안(2주·1월·3월·6월) 보유하는 것이 의무화되어 있다. 증권발행 실적보고서에는 기관투자자의 기간별 의무보유확약 내용을 알 수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