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피로 해소에 좋은 '새콤달콤 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피로 해소에 좋은 '새콤달콤 귤'

최종수정 : 2017-12-13 08:00:00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겨울 과일인 귤은 비타민 C 보충에 좋다.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사람들은 겨울철에 감기로 고생하기 쉬운데 이런 사람들은 평소 귤처럼 비타민 C가 풍부한 음식을 많이 섭취해서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이 좋다. 귤에 들어 있는 베타카로틴이나 비타민 C 등은 항산화, 항염 등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과도한 업무나 잦은 스트레스는 신진대사를 저하시키며 만성 피로를 유발하기 쉬운데 이럴 때도 귤을 먹으면 신진대사가 활성화되면서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귤을 먹을 때 과육의 껍질에 실처럼 붙어 있는 흰색 부분을 모두 떼고 먹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플라보노이드 중 하나인 헤스페리딘 성분으로 혈액을 탁하게 만드는 노폐물을 제거하며 혈액을 정화하고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 콜레스테롤 억제, 노화 방지 등의 효과가 있기 때문에 건강을 생각한다면 이 부분도 떼지 말고 먹는 것이 좋다.

다른 과일과 달리 귤은 먹기 쉽고 부담이 없어서 많은 양을 한꺼번에 먹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먹어도 괜찮은 사람이 있는 반면 어떤 사람들은 속이 불편하고 변이 묽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는 귤이 찬 성질의 음식이기 때문이며, 몸이 차고 소화기가 약한 사람들은 귤을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이런 사람들은 귤의 과육 대신 귤 껍질을 말려서 차로 만들어 마시는 것이 좋다.

귤 껍질은 한방에서는 '진피'로 불리며 약재로 사용되는데, 성질이 따뜻하며 소화기에 도움이 된다. 뭉친 기운을 풀어주며 위로 치솟는 기운을 가라앉힌다. 기침이나 가래를 삭히고 대소변이 잘 통하도록 만들어준다. 진피를 활용하려면 귤 껍질을 깨끗하게 씻어 잘게 썰어서 충분히 말린 다음 끓는 물에 우려내서 진피차로 마시면 된다.

겨울철에는 자신의 체질에 맞춰 귤이든 진피차든 가까이 두고 충분히 섭취하면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귤은 과육이 부드럽고 껍질이 단단하지 않아서 보관할 때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귤끼리 부딪혀서 빨리 상할 수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