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펼쳐진다…윤덕여호, 8일 일본과 격돌

'한일전' 펼쳐진다…윤덕여호, 8일 일본과 격돌

최종수정 : 2017-12-07 16:54:44
▲ 윤덕여 여자 축구국가대표팀 감독(가운데)이 지난달 27일 파주 NFC에서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여자축구 대표팀 선수들에게 훈련 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일본과 격돌한다.

대표팀은 8일 오후 6시 55분 일본 지바 현 소가 스포츠센터에서 일본과 경기를 치른다.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준비 중인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15위에 올라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일본(8위), 북한(10위), 중국(13위)보다 낮은 순위다.

이 대회 전적에서도 일본이 한국보다 우세하다. 한국은 2005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우승에 올랐고, 2015년에는 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일본은 2008, 2010년 우승, 2013년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5년에는 3위에 자리했다.

그러나 최근 일본과 치른 세 경기에서 '무패'를 이어나가고 있어 대회 우승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국은 2013년 서울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맞대결에서 '에이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의 2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고, 2년 뒤 동아시안컵 경기에서도 2-1로 이겼다. 이후 지난해 3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예선에서는 1-1로 비겼다.

한국의 상승세는 지난 4월 더욱 뚜렷해졌다. 평양 원정으로 치러진 아시안컵 예선에서 한국은 북한과 1-1로 비긴 뒤 본선 진출권까지 따내면서 '평앙의 기적'을 만들었다.

다만 이번 대표팀에 '해외파' 지소연과 전가을(멜버른)이 합류하지 못한 점은 변수로 꼽힌다.

윤덕여 감독은 올해 W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일본 진출을 확정한 이민아 등을 앞세워 공백을 메울 계획이다.

10월 미국과의 평가전엔 발탁하지 않았던 '평양 원정 멤버' 김정미, 임선주, 김도연, 정설빈(이상 인천 현대제철), 강유미(화천KSPO)를 대표팀에 불렀고, 미국전에 뛴 한채린(위덕대), 손화연, 장창(이상 고려대) 등 신예도 다시 불렀다.

일본전 이후에는 한결 수월한 상대인 북한, 중국과 대결이 남아있는 만큼, 윤 감독은 첫판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우승 도전의 분수령이 될 이번 경기에서 한국이 일본을 꺾고 첫 발을 기분 좋게 내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