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고·영재고 재학생 만족도, 일반고보다 낮아"

"과학고·영재고 재학생 만족도, 일반고보다 낮아"

최종수정 : 2017-12-07 09:59:23
만족도, 자사고>국제고>외고>일반고 순 높아… "과학·영재고 내신 스트레스 큰 듯"
▲ 고교 유형별 만족도 조사 결과 /진학사

과학고와 영재고 재학생들의 만족도가 학교 유형별로 가장 낮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대표 신원근)가 11월24~28일까지 고1~고3학생 1445명을 대상으로 '고교선택 만족도와 대입연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고교 선택에 대한 만족도를 물은 결과,'매우 만족한다'와 '만족한다'는 답변을 합해 만족도가 높은 고교유형은 △자사고 61.1% △국제고·외고 59.4%, △일반고 54.5% △과학고·영재고 44.5% 순으로 나타났다.

'전혀 만족하지 않는다' 응답비율은 △국제고·외고가 29.7%로 가장 높았다. 진학사는 학생들이 내신성적으로 인해 상대적 스트레스가 큰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만족한 이유를 물었더니, '내신 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라고 답한 일반고 재학생이 26.8%로 월등히 높았다. 같은 이유에 대해 △과학고·영재고 12.5% △자사고 8.5% △국제고·외고 4.8%로 나타났다.

일반고 재학생들은 만족하는 이유로 '경쟁보다는 협동을 중시하는 분위기가 좋아서', '선생님, 친구들과 좋은 추억을 많이 쌓아서', '내가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어서'라는 답변이 18.9%를 차지, 타 유형 고교보다 높아 눈길을 끌었다.

진학사 황성환 기획조정실장은 "내년부터 고교 동시 선발 등 변화가 생기면 선택의 폭이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신의 진로희망, 학습성향, 스트레스 대처능력을 먼저 고려하고, 변경되는 고입지원방법을 잘 살펴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