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결핵 환자 발생, 수험생들 "첨 들어요..학원에 화가 나&quo..

노량진 결핵 환자 발생, 수험생들 "첨 들어요..학원에 화가 나"

최종수정 : 2017-12-07 09:54:09
▲ <사진/YTN>

노량진 대형 공무원 학원에서 결핵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수험생들이 학원 측에서 적극적인 조치가 없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7일 YTN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 노량진의 대형 공무원 학원에 다니던 23살 A 씨가 지난달 29일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 중이다.

A 씨는 100명 이상이 듣는 대형 강의를 포함해 지난달 중순까지 다양한 수업을 들었고, 접촉한 사람만 무려 5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학원 측의 조치는 일부 수강생에게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 한 통을 보낸 게 전부였다는게 수험생들의 말이다.

수험생 B 씨는 "저는 아예 지금 처음 듣는 얘기여서...불안하죠"라고 말했고, C 씨는 "적당히 조치를 안 한 거잖아요. 제가 모르고 있었다는 것은…"이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또 한 수험생은 "건강에 지장이 생기면 더 공부하기 힘드니까…. 문자 받고 화나기도 하고…"라며 걱정했다.

시험을 코앞에 둔 수험생들은 부랴부랴 임시 검사소를 찾았지만, 결핵은 공기를 통해 순식간에 퍼지는 전염성이 큰 질환이라 학생들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다.

한편 학원 측은 수험생의 동요가 우려돼 보건 당국의 지시를 충실히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