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봉감, 골칫거리 된 이유는? 수확 10%↑ - 가격 30%↓

대봉감, 골칫거리 된 이유는? 수확 10%↑ - 가격 30%↓

최종수정 : 2017-12-04 15:07:24
▲ <사진/연합뉴스>

대봉감이 화젯거리로 떠올랐다.

수확량 증가로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많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지난달 26일 농협 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도내 대봉감 수확량은 작년과 비교해 10%이상 늘어났다. 태풍 피해가 없는 등 기상 여건이 대봉감 수확에 도움을 준 것이다.

그러나 수확량이 늘면서 대봉감의 가격이 뚝 떨어져 재배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 가락동 농산물도매시장 기준으로 한 박스(10kg)당 9천818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작년 대비 29%, 평년 대비 17%가량 가격이 떨어진 수준이다.

이에 농협 전남지역본부는 대봉감 가격 하락으로 농가 피해가 커질 것으로 전망되자 대봉감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 우선 산지에 있는 물량 중 2천300여t을 시장에서 격리할 계획이다.

또 2천300여t 중 1천400t은 감 말랭이로 상품화하고, 810t은 농가 등으로부터 15kg당 4천500원에 수매해 폐기할 계획이다. 90t은 연말연시 소외계층에 기증할 계획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