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적 성장 시리즈] 중소기업에 손 내미는 유통업계…'상생의 경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포용적 성장 시리즈] 중소기업에 손 내미는 유통업계…'상생의 경제학' 실현

최종수정 : 2017-11-30 16:07:57

국내 유통업계가 중소기업 또는 스타트업과 맞손을 잡는 '상생의 경제학'을 펼치고 있다.

백화점과 마트 등 유통시장에서는 대형쇼핑몰이라는 업태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판로를 확대하고 차별화된 상품을 내놓으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롯데백화점이 중소기업 상생 협력 상품전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이 '중소기업 상생 협력 상품전'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백화점

◆백화점, 연중 '中企 상품전'

백화점의 경우 중소기업 유통센터와 연계해 유통채널 입점 경험이 없거나 판로 확보에 난항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상품전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백화점은 지난 추석 '중소기업 상생 협력 상품전'을 열었다. 롯데는 백화점 매출이 가장 높고 집객이 활성화 되는 추석과 10월 정기세일에 행사를 개최하며 중소기업체들의 제품을 홍보했다.

행사를 통해 롯데배고하점은 중소기업체에게 대형 유통사의 경험을 제공하고 판로 확장에 앞장서는 한편 상품 판매의 마진은 정식 입점 브랜드 대비 낮게 책정했다.

또 브랜드 인지도가 다소 약한 중소기업 브랜드를 위해 가장 많은 집객을 보이는 대형 행사장에 자리를 마련하고 백화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백화점 공식 SNS계정을 통한 홍보도 진행했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지난 2012년부터 우수 브랜드 공개 입점 박람회 '신세계 S-PARTNERS'를 해마다 열고 있다. 올해는 중소기업유통센터(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와 손잡고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선보이는 전문관 '아임쇼핑' 매장을 선보이기도 했다. 아임쇼핑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중기상품 판매 전문 브랜드로 1만3000여종의 상품을 선보였다.

신세계측은 중소기업들의 영업이익을 최대한 보장하고자 판매 수수료를 입점 브랜드 평균 대비 30% 가량 낮췄다. 매장 인테리어 비용 또한 신세계가 전액 부담했다.

롯데마트가 지난 2월 베트남에서 글로벌 청년 창업 판촉전 을 진행했다. 롯데마트
▲ 롯데마트가 지난 2월 베트남에서 '글로벌 청년 창업 판촉전'을 진행했다. /롯데마트

◆마트, 판로 확보 '적극'

대형마트도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 사업에 한창이다. 대표적으로 이마트의 경우 지난 9월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2017년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개최하고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중소기업 스타상품 발굴에 나섰다.

59명의 유통 전문가가 심사하고 7만명이 넘는 네티즌이 투표한 결과 '400대 29'라는 치열한 경쟁을 뚫은 전통시장 청년상인(14명)과 중소기업(15곳)의 예비 스타상품이 이마트에서 매대를 차지했다.

29개의 예비스타 상품들은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전국 10여개 점포를 2주씩 순회하며 테스트 판매에 들어간다.

이번에 선보이는 29개 상품은 지난 2개월 간 관련 단체들이 추천한 400개의 예비 스타상품 중 서류 심사를 통과하고 지난 9월 본선에 오른 60개 상품에 대해 바이어 및 학계, 소비자단체 전문가들이 심사 점수와 네티즌 투표 점수를 합산해 선정한 제품들이다.

한편 지난해 10월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최종 스타상품으로 선정된 12개 중소기업의 우수 상품은 현재 이마트는 물론 베이비서클, 토이킹덤, 일렉트로마트 등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문점에서 최종 입점돼 판매 중이다.

대표 상품으로 중소기업 사라반도체의 '고속충전기'의 경우 올해 2월부터 11월까지 4만7000개가 판매되며 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롯데마트는 2015년부터 창업진흥원(중소기업청 산하)과'청년 창업 크리에이티브 드림(Creative Dream)'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프로젝트는 청년 실업률이 지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2014년 9.0%에서 올해 2월 12.3%), 청년들에게 새로운 경제활동 방향을 제시하고, 유통 전 과정에 대해 유통전문 기업의 노하우를 전수함으로써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도움을 주기 위한 취지로 시작했다.

롯데마트는 청년 창업가들이 해외 판로개척에 큰 희망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파악, 롯데마트가 가지고 있는 글로벌 유통망을 이용해 청년 창업가들의 제품을 세계시장에 소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노력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7월 창업진흥원과 함께 '글로벌 청년창업 & 스타트업' 박람회를 진행, 경쟁력 있는 상품의 옥석을 가렸다.

그 결과 올 1월에는 인도네시아, 2월에는 베트남에서 각각 판촉전을 진행하고 현지 업체와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대표 상품으로 제이에스(JS)아이디어의 아쿠아슈즈가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 12만불 수출 계약을, 코디아의 공룡알 장남감은 베트남에 2만5000불 가량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