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도심 속 농경문화체험교육장'농업박물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도심 속 농경문화체험교육장'농업박물관'·'농협 쌀박물관'

최종수정 : 2017-11-22 16:56:49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 농업박물관
▲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농업박물관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도심 속 농경문화체험교육장'농업박물관'·'농협 쌀박물관'

5000년 농경역사를 되돌아보고 농업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박물관이 있다.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바로 보이는 '농업박물관'과 '농협 쌀박물관'이다.

대한민국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랫동안 농사를 지어온 민족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나라에서 '농업'과 '쌀'을 떼어놓을 수 없을 정도로 의식과 행동, 언어, 풍습 등은 농사와 연관되어있다. 하지만, 산업화에 밀려 농업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그 소중함을 깨닫지 못하는 실정에 이르렀다.

이에 농업 박물관은 전통농경문화를 통해 농업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워주고자 1987년 설립됐다. 설립 후 체험과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역사회와 교육현장에 큰 울림을 주었으며 이제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는 도심 속 농경문화체험교육장으로 자리 잡았다. 그리고 2005년 새롭게 단장한 전시실은 농경유물 전시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으며, 오감만족의 입체전시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2012년에는 전문박물관 속의 전문박물관인 '농협 쌀박물관'을 개관해 새롭게 도약했다.

해당 박물관은 유물을 수집, 관리·전시만 하지 않는다. 관람객과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공감하고 배우는 체험교육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농업박물관은 농업역사관, 농업생활관, 농업홍보관 등 3개의 전시관과 야외의 전통 논, 밭으로 이뤄져있다. 전시면적은 총 1047평으로 지상 2층, 지하 1층 3개 층에 걸쳐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영상실, 체험실, 정보마당 등으로 꾸며졌다.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 농업박물관
▲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농업박물관

농업역사관에서는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의 농업발달사를 시대순으로 볼 수 있다. 한반도 농경의 시작부터 농사도구의 발달과정도 살펴볼 수 있다. 풍부한 영상자료와 생동감 있는 현장 연출은 교육적 효과를 높인다.

그리고 옛 농촌들판 풍경과 농경민속, 농가주택, 전통장터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농업생활관에서는 조상들의 삶을 조명하고, 삶에 깃든 지혜와 여유를 엿볼 수 있다. 당 시대의 희로애락을 느낄 수 있다.

농협홍보관에서는 농협의 역사와 사업을 소개하고 우리 농업의 우수함과 농업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다. 쌀이 밥이 되어 우리 식탁에 오르기까지 거치는 과정과 변화하는 농촌의 모습과 농업기술의 개발로 현대화된 농촌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농축산물의 우수성과 소중함에 관한 다양한 영상물을 상영해주는 영상실, 수입농산물과 우리 농산물을 구별하는 게임을 비롯해 농축산물 생산이력 추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있는 체험실도 있어 관객의 오감을 만족시킨다.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 농업박물관
▲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농업박물관

매주 월요일, 신정, 설ㆍ추석연휴는 휴관일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어른들보다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농협 쌀박물관은 우리 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쌀 소비량을 증가시키는데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곳이다. 농업박물관 바로 옆에 있어 함께 관람하면 좋다.

농협 쌀박물관에서는 다양한 체험학습을 진행하고 있다. 개인 체험으로는 '나는야 쌀요리사'(초등 3~6학년) '우리가족 쌀요리사'(초등 1~3학년) '꼬마 쌀요리놀이'(5~7세 유아)가 있다. 단체 프로그램으로는 단체쌀요리체험교실(학교 및 일반단체, 20~24명)과 교과 연계 체험학습(학교)이 있다.

올해 체험 프로그램의 전반적인 주제는 '면역력을 길러주는 컬러푸드'로 11월은 '블랙' 컬러에 초점을 맞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꼬마 쌀요리놀이' 프로그램에서는 "가래떡 불고기와 오니기리를 만든다. 한 해동안 땀 흘려 농사지은 농부를 생각하며 가래떡 불고기를 가족과 함께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우리가족 쌀요리사' 시간에는 흑임자 바닐라 케이크를 만들어볼 수 있다. 레시틴 성분이 풍부해 기억력을 높여주고 두뇌 발달에 도움이 되는 흑임자와 달콤한 바닐라를 조합해 케이크를 만들면 거부감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초등 고학년생들은 스위트 칠리 홍합 스튜를 요리하는 시간을 갖는다. 각 체험 프로그램의 가격과 시간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12월 프로그램(크리스마스 주제)도 미리 확인해 신청할 수 있으니 서두르는 게 좋다.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 농업박물관
▲ 농업박물관 체험 교육 사진/농업박물관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