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생 '협력적 문제해결력' 최상위 수준"

"한국 학생 '협력적 문제해결력' 최상위 수준"

최종수정 : 2017-11-21 19:00:00
OECD, PISA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 평가결과 발표

-OECD 참여국 중 2~5위, 전체 51개국 중 3~7위 랭크

▲ PISA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 상위 15개국 결과 /교육부

암기식, 주입식 교육에 따라 한국 학생들의 창의력과 문제해결력이 부족하다는 일부 주장을 반박하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 학생들이 타인과 협력해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에서 최상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 결과를 분석해 21일 오전 11시(프랑스 파리 시각) 공식 발표했다.

PISA 2015에서는 만 15세 학생들의 읽기, 수학, 과학 소양 평가와 더불어 미래사회에 필요한 역량 중 하나인 '협력적 문제해결력'을 혁신 평가영역으로 추가해 최초로 평가했다.

협력적 문제해결력이란 컴퓨터상의 가상 팀원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상황에서 그들의 지식, 기술, 노력을 끌어내고 이해와 노력을 공유하는 과정에 효과적으로 참여하는 한 개인의 능력을 말한다.

평가 결과, 한국 학생들은 평균 538점을 얻어 OECD 참여국 중 2~5위, 전체 참여국 가운데 3~7위로 최상위 수준의 성취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한국 학생이 PISA 2015에 참여해 얻은 읽기(3~8위), 수학(1~4위), 과학(5~8위) 점수를 바탕으로 예측한 기대 점수보다 20점 높은 값이다. 한국 학생들이 다수의 주체가 협력해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에 효과적으로 참여하는 역량에서 우수함을 의미한다.

성취 수준별(1~4수준)로 보면, 한국 학생들은 하위 수준(1수준)의 비율은 상대적으로 매우 낮은 반면, 중상위권 수준(2수준 이상)의 비율은 높은 특성을 나타냈다. 1~4수준 가운데 2수준은 각 평가 영역에서 기초 소양을 갖추고 있음을 의미하는데, 한국 학생 중 87.1%가 2수준 이상에 해당했다.

또,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높았다. 한국 여학생의 점수는 556점으로 남학생의 523점보다 33점 높았다. 이는 다른 나라의 경우도 유사했다.

협력적 문제해결력 성취도에 영향을 주는 원인을 탐색하고 이를 통한 시사점 도출을 위한 학생 설문조사도 진행됐다.

조사 결과, 한국 학생의 95%가 '나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다'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와, 전체 참여국 중 가장 높았고, 팀워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도인 '팀워크 존중 지수'는 OECD 평균보다 높았다.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도인 '관계 존중 지수'는 대체로 OECD 평균과 유사했다.

아울러, 학교 내 분산 및 학교 간 분산 모두 OECD 평균보다 작았다. 이는 학생 간, 학교 간 차이가 작고, 학생들의 성취도가 비교적 고르게 분포함을 의미한다.

이중현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은 "이번 결과는 우리나라가 주입식, 암기식 교육의 결과로 창의력과 문제해결력이 부족하다는 일부 비판을 불식시키고 우리 교육을 긍정적 측면에서 다시 한 번 고찰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평가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향후 'PISA 2015 주요 상위국 학생의 영역별 성취특성 분석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학생들의 협력적 문제해결력에 대한 성취특성을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협력적 문제해결력 평가에는 PISA 2015에 참여한 72개국 중 OECD회원국 32개국을 포함해 52개국이 참여했다. 우리나라에서는 5749명(중학생 548명, 고등학생 5201명)이 참가했다. 52개국 중 데이터 검증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 결과는 51개국에 대해서만 발표됐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