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동선 "폭행 논란 사죄"vs대한변협 "진상조사 시작&..

한화 김동선 "폭행 논란 사죄"vs대한변협 "진상조사 시작"

최종수정 : 2017-11-21 15:48:09
▲ <사진/연합뉴스tv>

변호사 폭행 물의 김동선에 대한 변호사협회가 진상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김동선이 피해 변호사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21일 대한변호사협회(변협)는 변호사 폭행 의혹이 불거진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28)에 대해 형사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동선 씨 사건에 대해 윤리팀을 중심으로 진상조사를 시작했다"며 "한화에 공문을 보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피해를 당한 변호사들이 김 씨에 대해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을 내도록 권유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은 재벌의 전형적인 갑질 사건이다. 변호사를 고용했다고 해서 인격을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고 폭행하는 이런 일은 변호사의 품위와 직업의 자존감을 훼손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동선은 지난 9월 한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들의 친목 모임에 초대돼 "아버지 뭐 하시느냐" "나를 주주님이라고 부르라"라는 등 물의를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만취해 자신을 잡아주는 일부 변호사들의 뺨을 때리거나 머리채를 잡는 등 폭행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동선은 21일 입장 자료를 통해 "(피해자들이) 그동안 견디기 어려운 아픈 마음을 가지고 계셨을 것을 생각하니 정말 죄송스럽기 한이 없고 지금의 저 자신이 싫어질 뿐"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기회를 주신다면, 일일이 찾아뵙고 저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며 용서를 구했다.

또 "그동안 부모님께서 늘 말씀하셨던 대로, 제가 왜 주체하지도 못할 정도로 술을 마시는지, 또 그렇게 취해서 왜 남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며 적극적으로 상담과 치료를 받아 다시는 이런 일이 절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당시 막말과 폭행은 기억하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전작이 있는 데다 그 자리에서도 상당량의 술을 주고받으면서 취기가 심해 당시 그곳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기억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날 동석했던 지인에게 '혹시 내가 무슨 실수라도 하지 않았는지' 염려스러워 물었고, (지인이) '결례 되는 일이 좀 있었다'고 해 그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는 사과의 문자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