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학교·교육시설 응급복구 완료"

"포항 학교·교육시설 응급복구 완료"

최종수정 : 2017-11-21 12:28:36
27일부터 학사운영 정상화 될 듯

포항 지역 지진피해지역 학교가 오는 27일부터 학사운영이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21일 지진피해를 입은 포항지역 학교피해 응급 복구와 휴업 현황, 수능시험 연기 고충처리센터 운영 상황에 대해 발표했다.

포항 지역 학교 중 지진으로 인한 휴업 학교 수는 20일 오후 8시를 기준으로 23개교로 휴업률은 9.5%로 집계됐다. 학부모 대표와 조기방학 등을 협의 중인 장성초를 제외한 모든 학교의 학사일정이 오는 27일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안전진단 결과 시설 사용제한 조치된 흥해초의 경우 인근 학교 유휴 교실을 활용해 오는 27일부터 분산교육운영 방식으로 학사운영을 정상화한다.

지진 피해를 입은 234개 학교와 교육시설 중 222개가 응급복구를 마쳐 94.9%의 응급 복구율을 나타냈다.

수능 연기로 인한 수험생과 학부모 등 국민고충 해소를 위해 지난 17일부터 설치된 '수능시험 연기 고충처리센터'에는 총 354건의 고충이 접수됐고, 교육부는 이중 276건(78%)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시험장 변경 사항과 수험표 재발급 등 수능 연기에 따른 직접적 응시 혼란에 대한 고충이 많았다. 교육부는 자체 해결이 어려운 항공예매와 숙박권 취소 등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지원방안을 적극 협력키로했다.

주명현 교육부 대변인은 "11월20일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한 '안정적 수능지원을 위한 범부처 지원대책'이 적극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