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원석, 경솔 발언 논란 "X같이 생겨..오함마로 내려 앉히고..

한화 김원석, 경솔 발언 논란 "X같이 생겨..오함마로 내려 앉히고 싶다"

최종수정 : 2017-11-20 14:33:12
▲ <사진/온라인커뮤니티,한화이글스 홈페이지>

한화 이글스 소속 외야수 김원석(28)의 SNS 대화 내용이 논란이다.

지난 19일 SBS 팟캐스트 골라듣는뉴스룸 '뭐니볼'은 김원석 선수의 SNS 논란에 대해 다뤘다.

이날 한 출연진은 "문제점이 하나가 아니다"라며 "팬들에게 선물 요구해, 성추행해 팬들 못생겼다고 욕해, 지역 비하 발언해…. 저는 은퇴시켜야 한다고 본다. 자격이 없다"라고 했다.

앞서 김원석 SNS 메신저 논란은 10월 초 디씨인사이드 한화 이글스 갤러리를 통해 시작됐다.

당시 한 유저가 김 선수와 팬 A씨와 대화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이상군 전 한화 감독 대행에 대한 비하 발언이 담긴 캡처를 게시했다.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내용에는 '대인배인척 XX하는데 X무능이' 등 욕설이 담겨있었다.

이때만 해도 개인적인 대화인 만큼 이해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이후 2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익명의 팬이 야구 관련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다수의 대화 캡처본을 계속해서 공개하며 논란이 커졌다.

공개된 캡처 가운데 특정 지역 비하 발언·팬 외모 비하 발언·치어리더 외모 비하 내용 등이 담겼다.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한화 이글스 치어리더에 대해 "X같이 생겼다"며 "하트할 때마다 어깨를 오함마(해머)로 쳐 내려 앉히고 싶다"고 팬과의 메시지 중 발언으로 추정되는 내용과, 한화 이글스의 연고지인 대전광역시(충청도)의 "지역 컬러"를 언급하며 "멍청도"라고 비하하고, 자신의 팬아트를 그려준 팬을 가리켜 "몬생겨써(못생겼어)"라고 외모를 품평하는 등 계속해서 김원석의 대화 내용이라고 주장하는 캡처본이 올라왔다.

한편 이와 관련해 김원석 측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피드백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김원석 측이 현재 유포되고 있는 캡처본들이 허위로 날조된 것이라고 밝히지 않았고, 캡처본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있는 팬이 김원석이 자신에게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보내온 친필 사과문을 게재하는 등의 근거로 미루어 야구팬들은 캡처본의 진위에 대해 의심하지 않고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