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적금융 대두… '소비자 보호' 나서는 금융협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포용적금융 대두… '소비자 보호' 나서는 금융협회

최종수정 : 2017-11-20 09:24:44

올해 금융 시장의 키워드는 '금융소비자 보호'였다.

최근 진행된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금융이 지향해야 할 방향으로 제시한 '생산적 금융', '포용적 금융'과 연계된 과제가 논의할 안건에 올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생산적 금융과 포용적 금융은 우리 경제의 혈맥인 금융이 실물경제 지원을 포함한 '금융 본연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가치일 뿐 아니라, 금융산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 확보를 통해금융이 독자 산업으로 발전해 나가기 위한 전제라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각 금융사와 협회들은 모범 규준과 가이드라인 외의 자율 규제를 통해 포용적 금융을 바탕으로 한 '소비자 중심 금융'으로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

신용정보협회는 불법채권추심 행위를 근절해 채권추심업계 이미지를 개선하고 신용사회 정착에 앞장서고 있다.

'채권추심업무 가이드라인' 외에도 협회에서 채권추심에 대한 자율 규제를 하고 있다.

변호사, 교수 등 외부전문가와 회원사 대표로 구성된 '자율규제심의위원회'와 회원사 실무 부서장으로 구성된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를 운영하며 불법 채권추심을 예방하고 영업질서 유지 및 채무자 보호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한국대부금융협회는 대부금융광고심의규정, 대부중개업무관리규정, 소비자금융 준법관리규정 등 자체규정을 통해 건전한 대부금융 시장을 확립해 나가고 있다.

특히, 소비자보호센터를 통해서 직접 대부업 관련 민원과 고충을 해결해 대부업과 대부중개와 관련한 피해상담과 분쟁 조정을 돕는다.

지난해 33건 대출계약금액 5건 1031만원의 초과지급 금액을 반환하고, 28건 3945만원을 감면해 주는 등 총 33건, 대출계약금액 5757만원에 대한 채무조정을 진행했다.

또 최근에는 서민들에게 올바른 서민금융 사용방법을 소개하기 위해 '신용등급이 낮은 사람도 금융이 필요해요' 책자를 발간했다. 책자는 불법사금융 피해예방법, 정책성 서민금융상품 소개, 신용등급 관리방법, 합리적인 대출 사용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P2P금융협회는 최근 부실 대두되는 부실 우려에 자체적인 '가이드라인 준수여부 실태조사'를 실시하며 금융소비자 보호에 나섰다.

한국P2P금융협회는 지난 6일 59개 회원사 중 미영업 등 2개사를 제외한 57개사를 대상으로 한 가이드라인 준수여부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자율규제 항목이 포함된 조사에서 전체 평균 99.1%의 준수율을 보였으며, 50개의 기준 중 44개에 대해서는 전체 회원사 모두가 100% 완벽하게 준수했다. 협회는 미준수 기준과 자율규제 미준수 기준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시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P2P금융협회 이승행 협회장은 "이번 가이드라인 준수여부 실태조사는 P2P금융업체에 대한 막연한 걱정을 해소할 기초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