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열의 행복한 금융집짓기] ④어떻게 금융집짓기를 해야 하는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상열의 행복한 금융집짓기] ④어떻게 금융집짓기를 해야 하는가?

최종수정 : 2017-11-17 07:01:43
오상열 칼럼리스트
▲ 오상열 칼럼리스트

지난 15일 포항에서 진도 5.4의 지진이 발생하였다. 자연재해인 지진이 언제 일어날지 모르듯 금융에도 언제 지진이 일어날지 모른다. 금융지진에 대비하는 길은 오로지 금융지진에 대비하는 내진설계를 미리 하는 것이다. 지진에 대비하여 내진설계를 하듯이 금융지진에 대비해서는 개인재무설계를 해야 한다. 개인재무설계는 투자방법을 알려 주고 실행하는 재테크와 같은 방법도 있지만 인생의 생로병사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비책이라 할 수 있다.

금융지진에 대비하여 개인재무설계를 하는 것을 집짓기에 비유한 금융집짓기이다. 금융집짓기라는 개인재무설계를 하는 방법은 집을 짓듯이 하면 된다. 집을 지을 때 우리는 지붕부터 짓지 않는다. 보통은 땅을 파서 기초공사를 먼저 하고, 그 위에 기둥을 올리고, 그리고 나서 지붕을 올리게 된다. 이것이 집짓기의 순서이다. 금융집짓기도 마찬가지이다. 가장 먼저 인생이라는 땅에 보장자산이라는 기초공사를 한다. 그리고 나서 저축이라는 기둥을 올린다. 그런 이후에 투자라는 지붕을 올리게 된다. 그래야만 어떠한 금융지진이 와도 금융주택은 무너지지 않고 우리를 지켜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설계가 되고, 만들어진 집은 무너지거나 균열이 생기지 않아 그 안에서 우리는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보장자산이라는 기초공사는 보험과 비상예비자금이다. 개인재무설계의 핵심은 빚을 갚는 것이다. 그리고 저축을 하고, 그리고 나서 투자를 하는 것이다. 다만 빚을 갚기 전에 해야 할 2가지가 있는데 이것이 보험과 비상예비자금이다. 왜냐하면 보험을 제대로 준비하지 않고, 비상예비자금을 준비하지 않고 질병이나 사고가 생긴다면 또 다시 대출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빚을 갚고 있는 와중에 또다시 대출을 받게 된다면 지쳐서 대출 상환하는 일을 그만두게 된다. 그래서 예기치 않은 사건이 사건에 대비한 보험을 가입하고, 실직과 같은 비상사태에 대비한 비상예비자금을 준비하여 대출을 받지 않도록 항상 준비해야 한다.

이러한 보험과 비상예비자금이 준비가 된 이후에 비로소 저축을 하게 된다. 저축은 단기적인 저축과 장기적인 저축으로 나누어진다. 단기적인 저축은 대출을 상환하는 것이다. 장기적인 저축은 노후를 준비하는 것이다. 이러한 저축이 된 이후에 비로소 투자가 된다. 투자에는 목적자금을 위한 투자, 목돈마련을 위한 투자, 자산운용을 위한 투자가 있다. 목적자금에는 자녀교육자금이나 주택담보대출이 있다. 그 밖에 사람에 따라서 전원주택마련, 여행자금, 토지구입, 자녀결혼자금 등의 목적자금이 있다. 안전하게 투자할 수도 있고, 공격적으로 투자할 수도 있다. 이러한 목적자금이 만들어 진 이후에 목돈을 마련해서 드디어 공격적인 투자를 하게 된다. 이것이 주식이 될 수도 있고, 채권이 될 수도 있고, 펀드, 파생상품, 부동산펀드, 공모주, ELS등이 될 수도 있다.

금융상품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모두 다 좋은 상품도 아니고, 모두 나쁜 상품도 아니다. 장점이 있으면 약점이 있고, 강점이 있으면 약점이 있는 법이다. 자신의 목적과 기간, 위험과 수익율에 맞는상품이 좋은 상품이다. 만약 공격적인 투자가 설령 잘 되지 않아서 모두 실패한다고 해도 원금을 모두 잃었다고 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이미 질병이나 사고에 대비한 보험과 비상사태에 대비한 비상예비자금도 수입의 3-6개월치를 준비했고, 이미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모든 신용대출을 갚아서 없으며, 노후준비는 지속적으로 소득의 10%만큼 하고 있고, 자녀의 교육자금이나 결혼자금, 주택담보대출을 상환을 모조리 하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순서대로 저축과 투자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격적인 저축과 투자를 하기 전에 기초저축인 대출상환과 노후준비가 되어야 하는 이유이다.

■ 오상열 칼럼리스트 주요경력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

-펀드투자상담사, 증권투자 상담사

-한국FP협회 무료재무상담위원

-미국American College CFP과정 수료

-前 COT, 50주 3W, 월 77건 체결 기네스

-단국대학교 무역학과 졸업

-前삼성생명 라이프테크 FP

-前 삼성화재 교육팀 근무

-現 오원트금융연구소 대표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