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정상화 수순 돌입…'라디오스타', 오늘(15일) 방송 재개

MBC 정상화 수순 돌입…'라디오스타', 오늘(15일) 방송 재개

최종수정 : 2017-11-15 16:47:11
▲ 지난 14일 오전 언론노조 MBC 본부 조합원들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로비에서 파업정리 집회를 하고 있다. 전날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김장겸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가결했다./연합뉴스
▲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에서 MBC 김장겸 사장 해임안을 의결하자 건물 밖에서 대기하던 MBC 노조 조합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정방송 회복을 위해 총파업에 돌입했던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이하 MBC 노조)가 70여 일 간의 파업 끝에 업무에 복귀하면서 MBC도 빠르게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다.

지난 9월 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던 MBC 노조는 이번달 13일 김장겸 사장의 해임이 확정된 후 총파업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지난 두 달간 재방송,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됐던 예능, 드라마 등 프로그램들도 본 방송으로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가장 먼저 '라디오스타'는 15일, 11주만에 본 방송을 내보낸다. 이날 방송은 '한 줄 알았죠? 안 했어요' 특집으로 꾸며지며 배우 김병세와 영화감독 양익준 등이 출연한다. '라디오스타'가 빠르게 방송을 재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파업 전 확보해둔 녹화본이 있었기 때문이다.

'나 혼자 산다'와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도 녹화분을 통해 본 방송 대열에 합류한다. 두 개 프로그램은 각각 17일, 18일 방영되며, '쇼 음악중심'도 25일 생방송을 진행한다.

라디오 프로그램도 정상화 수순에 돌입한다. 축소 방송 형태로 방송되던 표준FM, 음악만 나오던 FM4U 모두 청취자와 만남을 다시 시작할 예정이다.

다만 표준FM '신동호의 시선집중'은 제외된다. 아나운서 27인은 지난달 16일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을 부당노동 행위, 형법상 업무방해죄 등으로 고소했다. 이후 지난 14일 신 아나운서의 하차 소식이 전해졌으며, 새 진행자를 아직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뉴스와 시사·교양프로그램의 본 방송 재개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기자, PD 등은 제작 거부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김장겸 MBC 사장은 지난 13일 방송문화진흥회 임시 이사회 및 MBC 주주총회를 거쳐 해임됐다. 지난 2월 취임 후 9개월 만이다.

파업은 끝났지만, 이제 시작이다. 우여곡절 끝에 시청자와 다시 만나게 된 MBC가 공정방송으로의 몫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이 필요할 때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